긴급구호대 118명, 軍수송기 타고 튀르키예 향발(종합)

단일 파견 규모론 역대 최대… 수색·구조인력 중심 편성
외교부 "튀르키예 조속한 생활 안정·피해 복구 도움 되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튀르키예 지진 실종자 수색 등을 위한 대한민국 긴급구호대(KDRT) 대원들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열린 출정식에 참석했다. 2023.2.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튀르키예 지진 실종자 수색 등을 위한 대한민국 긴급구호대(KDRT) 대원들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열린 출정식에 참석했다. 2023.2.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노민호 허고운 이창규 기자 = 튀르키에에서 발생한 강진 피해에 따른 주민 구조·구호임무 등을 수행할 해외긴급구호대(KDRT)가 8일 튀르키예 현지를 향해 출발했다.

KDRT 대원들이 탑승한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 수송기 KC-330 '시그너스'는 이날 오전 1시13분쯤 인천국제공항을 이륙해 튀르키예 가지안테프 공항으로 향했다.

시리아와 국경을 접한 튀르키예 남동부에선 지난 6일(현지시간) 진도 7.8 강진 이후 현재까지 100차례 이상의 여진이 이어져 튀르키예·시리아 양국에서 5000명 넘는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인명 및 재산피해가 계속 커지고 있다.

이에 우리 정부는 윤석열 대통령 지시에 따라 튀르키예에 대한 구호지원에 나서기로 하고 7일 오후 박진 외교부 장관 주재 민관 합동해외긴급구호협의회를 통해 KDRT 파견을 공식 결정했다.

'해외긴급구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07년 설립된 KDRT는 대규모 해외재난 발생시 재난구호 등 피해국 지원을 위해 파견된다.

이번에 튀르키예에 파견된 KDRT는 외교부·소방청·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 등 관계자 60여명과 육군 특수전사령부 요원을 비롯한 군 병력 50여명 등 총 118명으로 구성됐다. 이는 그간 우리 정부가 해외 재난 발생시 파견한 구호대 가운데 단일 파견으론 역대 최대 규모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부는 튀르키예 당국의 요청에 따라 수색·구조 전문인력을 중심으로 이번 구호대를 꾸렸다. 정부는 이날 긴급구호대 파견에 앞서 6일 오후 외교부와 119특수구조대, 코이카 관계자 등 3명으로 구성된 사전 조사단을 튀르키예 현지로 급파하기도 했다.

정부는 또 이번 구호대 파견과 함께 500만달러(약 62억8000만원) 상당의 인도적 지원도 튀르키예 측에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튀르키예로 떠난 KC-330 수송기엔 의약품 등 구호물품도 실렸다.

6일(현지시간) 규모 7.8의 강진이 강타한 튀르키예 남동부 아다나에서 폭삭 무너져 돌무더기로 변한 건물이 보인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6일(현지시간) 규모 7.8의 강진이 강타한 튀르키예 남동부 아다나에서 폭삭 무너져 돌무더기로 변한 건물이 보인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KDRT 대원들은 이날 출국에 앞서 7일 오후 10시 인천공항 제1터미널에서 출정식을 열었다. 출정식 현장엔 박용민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과 살랏 무랏 타메르 주한튀르키예대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공군 KC-330 수송기는 당초 7일 오후 11시30분쯤 이륙할 예정이었으나, 화물 적재에 예상보다 오랜 시간이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또 튀르키예 측에서 KC-330의 도착지를 아다나 공군기지에서 가지안테프 공항으로 변경하겠단 의사를 우리 측에 전해오면서 외교당국 간에 추가 협의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가지안테프 공항은 아다나 공군기지보다 지진 피해 지역과 가깝다.

외교부는 "우리 긴급구호대는 튀르키예 현지에서 국제사회가 파견한 다양한 구호인력 및 튀르키예 정부와 긴밀히 협력할 예정"이라며 "우리 정부의 이번 튀르키예에 대한 긴급구호대 파견과 인도적 지원이 대규모 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튀르키예 국민들의 조속한 생활 안정과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현재 튀르키예엔 우리 교민 2700여명의 우리 교민이 거주하고 있고, 이 가운데 이번 지진 발생 지역에 거주하는 교민은 100여명이다. 외교부는 이들 교민 가운데 이번 지진 피해로 일부 부상자가 발생하기도 했지만 "심각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지진 발생 당시 진원지에 인접한 하타이주를 여행 중이던 우리 유학생 등 2명이 현지 통신 장애로 일시적으로 연락이 두절되기도 했으나, 이후 현지 우리 공관 또는 국내 가족과 연락이 닿아 모두 "안전한 곳으로 이동 중"이라고 외교부가 전했다.

외교부는 이날 지진 피해 지역인 카흐라만마라슈와 말라티아, 아드야만, 오스마니예, 아다나, 하타이 등 튀르키예 남동부 6개주에 특별여행주의보를 발령하고, 현지 공관을 통해 이들 지역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에게 안전 지역으로 이동해줄 것을 권고하고 있다.

'특별여행주의보'는 단기적으로 긴급한 위험이 있는 국가·지역에 발령하는 여행경보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