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추모공간 어디에…서울시-유가족 갈등 장기화, 시민들 "대안 필요"

유가족 "녹사평역 지하4층 부적절" vs 서울시 '광장 분향소' 불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 회원들이 6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시민합동분향소에서 서울시 규탄 기자회견을 마친 뒤 헌화하고 있다. 2023.2.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 회원들이 6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시민합동분향소에서 서울시 규탄 기자회견을 마친 뒤 헌화하고 있다. 2023.2.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유민주 기자 = 서울광장 이태원 참사 희생자 분향소를 둘러싼 서울시와 유가족의 갈등이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자 시민들은 좀 더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8일 뉴스1 취재를 종합하면 전날 서울광장을 찾은 시민들은 이태원 참사 희생자 추모 공간의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공론화 과정이나 대안이 있어야 한다는 데 입을 모았다.

서울광장 분향소에서 만난 대학생 윤성우씨(24)는 "저는 당연히 철거가 되면 안된다고 생각한다"며 "일정 기간은 추모할 시간을 더 줘야 하는데 추모 장소를 녹사평역 지하로 정한 것부터 말이 안되고, 이것도 심지어 민간인들이 운영하게 두는 것도 문제"라고 말했다.

집이 근처라 들렀다는 황모씨(36)는 "계속해서 추모공간이 생겨나는 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정치 관여 없이 단순히 부담없이 들러서 기억하는 공간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시청역 근처를 지나던 시민 김모씨(25)는 "시민들이 다같이 사용하는 공간이기에 장소 논의가 더 필요하다고 본다"며 "원칙적으로 불가능했던 (분향소) 설치였다면 일주일 유예된 것도 의미가 없다고 본다"고 전했다.

전모씨(46)는 "저렇게 충돌하고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는 기간이 길어지면 일반 시민들 입장에서는 반감이 가해지거나 부담스러울 수 있을 것 같다"며 "세월호 때의 일부 비판을 이태원 쪽에서는 받지 않고 상처되고 폭력적인 말들 없이 잘 마무리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했다.

현재 시와 유가족의 입장은 첨예하게 갈리는 상황이다. 시는 분향소 철거 행정대집행을 오는 15일 오후까지 미룬 상황이지만 시민의 공감대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았다며 자진 철거를 계속 요구하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7일 서울 주재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유가족 측에) 1주일이란 충분한 시간을 주고 불법 설치된 설치물을 스스로 철거해 주기를 부탁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는 광장 운영에 대한 원칙을 가지고 있다. 원칙에 반하기 때문에 (광화문광장·서울광장 분향소를) 허용하지 않았다"며 "녹사평역에 있는 시설물을 어디로 옮길지도 저희가 제안을 드렸다"고 말했다.

반면 유가족들은 서울광장과 같이 많은 사람이 이번 참사를 기억할 공간이 필요하다고 맞서고 있다. 앞서 유가족 측은 지난 4일 이태원 참사 100일 추모제 행사를 진행하며 광화문 북측 광장에 분향소 설치를 예고했지만 서울시의 반대로 추모제 사전행진 도중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만들었다.

이태원참사 유가족 8명은 오 시장 간담회 당일 서울시청 주변에서 동시다발로 1인 시위를 진행하기도 했다. 시청을 방문하는 외신기자들에게 최근 분향소 철거에 대한 유가족의 입장을 알리기 위해서였다.

유가족들은 시의 행정대집행 중단을 촉구하고 시민들의 추모를 방해하지 말라는 내용이 담긴 영문 피켓을 들고 서울시청사 정문과 후문 등 8곳에서 시위를 진행했다.

유가족 측은 "시가 유가족 의사와 관계 없이 녹사평역 지하 4층으로 분향소를 옮기라는 무언의 압박을 하고 있다"며 "그곳은 부적절한 장소인데다 시가 세종로공원 분향소를 거절했기 때문에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답했다"고 반박했다.



 

  • 0%
  • 0%
  • 코스피 : 2476.28상승 23.1212:00 03/31
  • 코스닥 : 843.97하락 6.5112:00 03/31
  • 원달러 : 1291.80하락 7.212:00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2:00 03/31
  • 금 : 1997.70상승 13.212:00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