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부세 한 번에 못내겠어요" 분납 신청 7만명, 1인 평균 220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종합부동산세 분납 신청 세액이 2017년 3723억원에서 2022년 1조5540억원으로 4배 불어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종합부동산세를 한 번에 내지 못해 분납을 신청한 국민이 7만명에 육박했다. 1인당 평균 분납 신청 금액은 2200만원이었다.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상훈 의원(국민의힘·대구 서구)이 공개한 국세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종부세 분납 신청자는 6만8338명으로 집계돼 2017년(2907명)의 24배로 증가했다.

분납 신청 인원은 부동산 가격이 급등한 2021년에 7만9831명으로 폭증했다. 지난해에는 다시 분납 신청 인원이 줄어 6만명대로 내려왔다. 분납 신청 세액은 2017년 3723억원에서 2022년 1조5540억원으로 4배 불어났다.

정부는 종부세 납부 세액이 일정 금액 이상인 경우 세금을 나눠서 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납부 세액이 250만원을 초과할 경우 납부 기한(12월 15일)부터 6개월까지 세금을 나눠서 낼 수 있다.

납부세액이 250만∼500만원이면 250만원을 제외한 금액을 분납할 수 있다. 납부세액이 500만원을 초과할 경우 세액의 절반 이하 금액을 분납할 수 있다. 분납 기간 동안 이자 상당액이 가산되지 않는다.

지난해 주택분 종부세 고지 인원은 122만명으로 사상 처음 100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전체 주택 보유자(1508만9000명) 가운데 8.1%에 달하는 수치다. 1세대 1주택자 가운데 주택분 종부세 고지서를 받은 사람도 23만명이다. 74.1%가 서울에 거주하고 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