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4000억 날렸다"… '서울대 출신' 유지연, 눈앞에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유지연이 고민을 공개했다. /사진=채널S 방송캡처
배우 유지연이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에 출연해 고민을 털어놓았다. 유지연은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 - 고민 커트 살롱'(이하 '진격의 언니들')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지연은 "제가 '사랑과 전쟁'에서 주로 불륜녀로 출연해서 악녀 이미지가 강한데 실제로는 비구니처럼 산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제가 꽃뱀(?) 출신인데 너무 바보 같이 산다는 얘기를 주변에서 많이 들었다"고 토로했다.

이에 박미선은 "서울대 나오셨잖아? 그런데 바보 같이 산다는 게 조금..."이라고 고개를 갸우뚱했고, 유지연은 "실제로 아는 것은 별로 없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박미선은 "그동안 어떻게 지낸 건지?"라고 물었고, 유지연은 "나올 때도 안 나올 때도... 사연이 많다 사실..."이라며 "눈앞에서 1조4000억원을 놓친 적이 있다!"고 운을 떼 놀라움을 안겼다.

유지연은 "결혼정보 회사에 광고를 찍은 적이 있다. 대표님이 제 사주팔자를 가지고 딱 맞는 사람이 있다고 하더라. 재력가라고 하더라"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하필 그 당시에 엄마도 아주 편찮으시고 2년 전에 아빠도 돌아가셔서 멘붕이 좀 왔었을 때였다. '돈도 중요하지만, 첫 번째는 아니다'라며 사양했다"면서 "일주일 뒤에 대표님이 다시 '나를 좀 생각해서 (재력가와)한 번만 만나주면 안 되겠니?'라고 하셨지만, 그때도 '돈은 그렇게 중요한 것 같지 않다'며 안 만났다"고 밝혔다.

이어 "그로부터 1년2개월 뒤에 대표님을 다시 만나게 됐다. 대표님이 '내가 말할 때 (재력가를) 제발 한 번만 만나보지 그랬니!' 막 이러시더라"면서 "'좋은 분이랑 매칭돼서 되게 호강하면서 잘 사나?'이런 생각을 했다. 그런데 '야! 그 양반 올해 초에 돌아가셨잖아! 자식도 없고 부인도 없고! 아무도 없어서 그 재산이 다 조카한테 갔잖아!'라고 하시더라. 그래서 힘들 때마다 생각이 났다"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김호영은 "전화 통화조차 안 했잖아!"라고 나무랐고, 유지연은 "그 분이 저를 되게 마음에 들어 하셔서 만나기만 했으면 결혼까지 가능했던 분위기였다"고 추가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