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보호', 8일 선체 세워 인양 시도… 실종자 4명 수색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일 해양경찰이 전남 신안군 해상에서 전복된 청보호를 바로 세워 인양 작업을 시도한다. 인양 후 선내 수색작업을 통해 실종자 4명을 찾을 계획이다. 사진은 지난 7일 청보호를 끌고 안전지대로 이동 중인 예인선. /사진=뉴시스
전남 신안군 대비치도 인근 해상에서 전복된 24톤급 통발어선 '청보호'의 수색 작업이 5일째 이어지는 가운데 해양경찰이 뒤집어진 선체를 세워 인양을 시도한다.

8일 뉴스1에 따르면 목포해양경찰서는 어선 30척과 해경 23척, 해군 5척, 관공선 4척 총 62척의 선박과 8대의 항공기를 투입한 해상 수색 작업을 이어간다. 수중 수색은 인양 작업을 위해 중단된 상태로 인양 후 선체 내부 수색을 전개할 예정이다.

예인선·크레인선이 지난 7일 오후 새로운 안전지대에 앵커를 내리고 현재까지 인양 작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존 4개 와이어와 별도의 슬링바를 추가로 연결해 단단하게 고정한 후 밤새 수차례 인양을 시도했으나 여의찮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오늘 중으로 뒤집어져 있는 청보호를 수면으로 끌어올려 바로 세우는 작업을 거친 후 바지선 위에 올리거나 예인선과 연결해 전남 목포시 인근 조선소로 인양할 계획이다. 청보호가 육지로 인양되면 선내 실종자 수색을 진행해 남은 실종자 4명을 찾을 방침이다.

청보호는 지난 4일 밤 11시19분쯤 신안군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서 전복돼 12명의 탑승자 중 3명이 구조되고 9명이 실종됐다. 실종자 9명 중 기관장 김모씨(65) 등 한국인 5명은 지난 7일 청보호 선내에서 수습됐지만 선장 이모씨(50)와 선원 윤모씨(40), 외국인 선원 2명 등 4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3.16상승 9.2423:59 03/30
  • 코스닥 : 850.48상승 6.5423:59 03/30
  • 원달러 : 1299.00하락 3.723:59 03/30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23:59 03/30
  • 금 : 1997.70상승 13.223:59 03/30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