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체인, '토큰증권' 디지털 거래증명 플랫폼 내달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나아이 자회사인 코나체인은 블록체인 기반 기술을 바탕으로 '토큰증권'의 발행·유통 및 실물화폐와 교환할 수 있는 디지털 거래증명 플랫폼 개발을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코나체인이 개발한 디지털 거래증명 플랫폼은 하이퍼레저 패브릭(Hyperledger Fabric) 기반으로 설계됐다. H/W(하드웨어)와 S/W(소프트웨어) 월렛을 지원하고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이해가 없어도 누구나 토큰의 발행·유통을 할 수 있다.

모든 트랜잭션(transaction)은 블록체인 기반으로 데이터를 운영함에 따라 운영자에 의한 데이터 변조가 불가능하도록 설계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디지털 거래증명 플랫폼의 모든 이용자는 기존의 은행, 결제 시스템을 통해 토큰을 구매할 수 있으며 거래 시스템을 통해 투자거래가 가능하도록 설계되어 있다.

코나체인 관계자는 "토큰의 발행은 실물 자산을 기반으로 설계되었으며 어떠한 실물 자산이라도 토큰화 과정을 통해 증권화가 가능하도록 설계됐다"며 "특히 토큰의 발행·판매가 자체 거래 시스템에 의해 팔 수 있고 타 거래소의 상장을 통해 거래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토큰의 발행, 등록, 검증에 대한 절차가 시스템의 운영자에 의해 철저히 관리되도록 설계되어 있으며 모든 실물자산을 보유했거나 실물자산을 중개하는 모든 사람이 요건만 갖추면 증권을 발행하고 발행자만의 판매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코나체인은 코나아이와 함께 한국은행의 디지털 화폐(CBDC)의 H/W 월렛의 개발에 참여했으며 현재 블록체인 기반의 설문조사, 투표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오는 3월 디지털 거래증명 플랫폼 상용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에 코나체인이 개발한 거래 시스템은 P2P 거래, 실시간 경매 거래가 가능하도록 설계됐고 모든 거래는 블록체인 거래 검증을 통해 월렛간의 거래로 이루어진다.

황영석 코나체인 대표는 "코나체인은 실물자산 기반의 증권화 사업을 통해 블록체인 거래에 대한 신뢰성을 높이고, 많은 실물자산 전문가들이 쉽게 토큰을 발행하고 사용자가 쉽게 거래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부 유통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