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의료체계 '적신호'… "국경 폐쇄 말아달라" 주변국에 호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7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CNN은 "시리아의 의료 체계가 포화 상태에 이르렀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지진 발생 직후 시리아 모습. /사진=로이터
강진의 여파로 시리아의 의료 체계가 포화 상태에 이르렀다.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매체 CNN에 따르면 안젤라 키니 시리아 알레포주 주재 유니세프 대표는 이날 "시리아의 의료체계가 포화 상태에 접어들었다"며 "시리아 병원에는 외상과 골절 등 다친 이들로 가득 차 있다"고 말했다.

키니 대표는 현재 알레포주 소재 200여개 학교가 대피소와 임시 병원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키니 대표는 의료 지원과 함께 식수 수급이 가장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튀르키예 남부 병원에서는 당초 시리아의 부상자를 수용했지만 현재는 국경이 닫힌 상태다. 이에 대해 간호사로 구조 작업을 펼치고 있는 아흐마드 알 헬위는 이날 "(시리아와 외부를 연결하는) 국경이 폐쇄되면 인도주의적 위기는 악화될 것"이라며 "지금까지 우리는 다른 국가나 유엔 등으로부터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호소했다.

지난 6일 지진으로 밝혀진 사망자는 튀르키예에서 5894명, 시리아에서 1932명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여진이 발생하고 있어 사망자 규모가 최대 2만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추산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