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개월 등교 안 한 아이, 집에서 멍든 채 사망… 부모는 학대 부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소방당국의 공동대응 요청을 받고 자녀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부모를 긴급체포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한 자료사진.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11월부터 학교에 출석하지 않은 아이가 온몸에 멍이 든 채 숨져 부모가 경찰에 체포됐다.

8일 뉴스1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친부 A씨(39)와 계모 B씨(42)를 지난 7일 긴급 체포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7일 오후 1시44분쯤 "초등학교 5학년 자녀 C군이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C군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소방당국의 공동대응 요청을 받고 학대 정황을 확인해 이들을 긴급체포했다. 경찰조사에서 이들은 C군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자녀 몸에서 발견된 멍에 대해서는 "과잉행동장애로 인한 자해흔"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결과 C군은 지난해 11월24일부터 미인정결석 상태였다. 미인정결석은 합당하지 않은 사유로 학교에 나오지 않아 출석으로 인정되지 않는 결석이다. 미인정결석 처리 전에는 가정체험학습을 수차례 신청해 학교에 자주 나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학교 측은 C군을 관리대상으로 분류하고 부모와 연락을 시도했다. 학교 측은 결석으로 C군의 진학이 어렵고 최근 학업중단숙려제를 안내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모는 "필리핀 유학을 준비하고 있어 홈스쿨링을 하고 있다"며 학교 출석을 거부했다.

경찰은 C군의 사망 원인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A씨 등 부모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의 또 다른 자녀 2명은 분리조치됐다.


 

  • 0%
  • 0%
  • 코스피 : 2410.37상승 22.0211:26 03/22
  • 코스닥 : 809.05상승 6.5211:26 03/22
  • 원달러 : 1307.20하락 411:26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1:26 03/22
  • 금 : 1941.10하락 41.711:26 03/22
  • [머니S포토] 드디어 국내 모습 드러낸 英 '그레나디어' 언베일링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드디어 국내 모습 드러낸 英 '그레나디어' 언베일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