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이혼할 뻔"… 이찬원 아버지, 열받은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찬원이 백승우 변호사의 훈훈한 외모를 칭찬하다 일어난 부모님의 부부싸움 일화를 공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사진=안방판사 방송캡처
가수 이찬원이 부모님이 이혼할 뻔했던 웃픈(웃기고 슬픈)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안방판사'에서 이찬원은 "첫 방송 당일이 명절 연휴 마지막 날이었잖아!"라고 입을 열었다.

이찬원은 이어 "그래서 아버지, 엄마가 서울 올라오셔서 같이 '안방판사'를 같이 봤다. 그런데 아버지, 엄마가 이혼하실 뻔했다. 진짜"라고 고백했다.

이에 대해 이찬원은 "사연에 대해 정말 열띤 토론을 하시느라고. 그러다가 진짜 이혼하실 뻔했던 이유가 엄마가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 백승우 변호사님 잘생겼다고 해서. 엄마가 '아우~ 저 젊은 사람 잘생겼다' 그래가지고 아버지가 진짜 열이 받아가지고"라고 설명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5:30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5:30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5:30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5:30 03/28
  • 금 : 1953.80하락 3015:30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