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獨·日 기업과 '청정 암모니아' 1000만톤 생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케미칼, RWE, 미쓰비시상사가 암모니아 생산 및 공급망 개발에 대해 협력한다. 사진은 공동연구협약(JSA)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은 각 사 관계자 모습.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롯데케미칼이 아시아, 유럽, 미국에서 대규모 청정 암모니아 생산 및 공급망 개발에 나선다. 독일 에너지기업 RWE, 일본 미쓰비시상사와 청정 암모니아 글로벌 협의체를 결성하기로 한 것.

롯데케미칼은 RWE, 미쓰비시상사와 최근 공동연구협약(JSA)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미국 최대 에너지 수출 터미널이 있는 텍사스주 코퍼스 크리스티항에서 청정 암모니아 생산과 수출 프로젝트 위한 공동 연구를 시행한다는 게 골자다. 연구가 진행되는 코퍼스 크리스티 지역은 천연가스 매장량이 풍부하고 재생에너지 활용이 용이해 청정 암모니아 생산에 유리하다는 평가다.

해당 프로젝트는 2030년 첫 생산을 시작으로 최대 1000만톤의 청정 암모니아를 단계적으로 생산하고 공동 출하 설비를 통해 아시아 및 유럽으로 암모니아를 수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수소에너지사업단장은 "각 분야 강점을 보유한 기업들이 청정 암모니아 생산·공급을 위한 공동 연구를 진행해 글로벌 수소·암모니아 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2030년까지 총 6조원을 투자해 120만톤 규모의 청정수소를 생산하고 이를 유통·활용해 매출 5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수립했다. 해외에서도 청정 수소·암모니아 도입을 추진하고 대규모 소비처, 대량 공급망, 친환경 기술 등의 핵심 역량을 기반으로 그린순환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계획이다.

말레이시아 사라왁에서 글로벌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고 수소·암모니아 적기 유통을 위해 이토추, 스미토모, 미쓰비시 등 일본 상사들과의 인프라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있다. 미국 톨그래스와도 청정 암모니아 국내 도입을 위해 협력 관계를 맺었다. 국내에서는 중부발전, 남동발전, 동서발전 등과 암모니아 혼소 발전 인프라를 확대하기 위한 협력을 강화하는 중이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15:30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15:30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5:30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5:30 03/22
  • 금 : 1941.10하락 41.715:30 03/22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근본부터 철저히…英 정통 오프로더 '그레나디어' 아시아 최고 공개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