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전자제품 재활용"… GS리테일, 자원순환 프로그램 동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S리테일이 7일 E-순환거버넌스, 한국환경공단과 'ESG 경영실천 및 자원순환 동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호령 한국환경공단 처장(왼쪽부터), 정덕기 E-순환거버넌스 이사장, 사공민 GS리테일 점포운영지원실 상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S리테일
GS리테일이 자원 선순환 구조를 마련하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실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GS리테일은 E-순환거버넌스, 한국환경공단과 지난 7일 경기도 수원시 E-순환거버넌스에서 'ESG 경영실천 및 자원순환 동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에는 사공민 GS리테일 점포운영지원실 상무와 정덕기 E-순환거버넌스 이사장, 이호령 한국환경공단 처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자원순환이라는 사회적 책임에 공감대를 형성하며 진행됐다.

양사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폐기 전자제품 회수 및 재활용 체계 확립 ▲유해물질의 안전한 처리 및 친환경적 재활용 ▲자원 선순환 구조 시너지 창출 등의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한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먼저 GS리테일은 1만6000여 점포에서 오랫 동안 사용해 폐기돼야 하는 전자제품(쇼케이스, 온장고, 전자레인지 등)을 E-순환거버넌스로 인계해 회수·재활용을 시작한다.

점포에서 사용 후 철거된 폐전자제품을 GS리테일이 모아두면 E-순환거버넌스의 회수차량이 방문해 제품을 수거한다. 이렇게 회수된 폐전자제품은 재활용 처리 업체로 인계돼 친환경적으로 처리되거나 재활용된다.

GS리테일이 예상하는 폐전자제품의 회수 및 재활용량은 연간 약 86만5700kg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소나무 약 1만4600만 그루 이상을 심는 것과 같은 효과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