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리, 악플러에 칼 빼들어… "지워도 소용없어, 빨간줄 각오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디빌더 춘리가 성희롱 댓글에 법적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춘리 SNS
보디빌더 춘리가 성희롱 댓글을 단 악플러와 본격적인 전쟁을 선포했다.

춘리는 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빨간줄 쫙. 각오해요. 무서워서 지우셨어요? 난 다 가지고 있어요"라는 짧은 글을 게재하며 악플에 대한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그는 "대한민국 사이버 수사대 무시하면 안된다"라며 "시간은 좀 걸리겠지만 걸고 넘어질 거 다 걸고 넘어지겠다. 말 한마디에 천냥 빚 갚는다는 말도 있듯 알아서들 행동하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피지컬: 100' PD님께서 나를 걱정하며 연락주셨다. 울화가 치밀었는데 PD님과 흥행 대화를 나누다 보니 그냥 행복해졌다. 이제 변호사에게 다 맡기겠다"고 전했다.

춘리는 앞서 이종격투기 선수 박형근과 일대일 대결을 벌이는 과정에서 박형근에게 가슴을 눌리는 공격을 받아 성별 논란에 휘말렸다. 이에 춘리는 "운동인으로서 정당하게 대결했고 아무런 불만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성별 논란 이후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춘리의 특정 신체 부위를 확대해 성희롱하는 글과 댓글이 게재되며 성희롱 논란이 일었다. 이에 춘리는 "수치심에 멍해졌다"며 법적대응을 선언했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