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판 '더글로리'?… 고데기 학폭 피해자 "가해자, 간호사 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드라마 '더 글로리'처럼 고데기로 화상을 입히는 학교 폭력을 경험한 여성이 자신의 피해 사실을 방송에서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 고민커트살롱' 방송캡처
드라마 '더 글로리'의 문동은(송혜교 분)처럼 고데기로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여성이 등장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에는 학교폭력 피해자 박성민씨가 출연해 피해 사실을 이야기했다.

박씨는 "친구들이 '더 글로리'가 제 얘기 같다고 해서 나오게 됐다"면서 "가해자에게 복수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될지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동급생 두명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는데 맞기도 많이 맞고 고데기로 화상을 입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2도 화상을 입어 오른쪽 팔에 아직도 자국이 있다. 가열된 판 고데기로 5분 정도 지졌다"며 자신의 오른팔에 남은 화상 상처를 보여줬다.

당시 상황에 대해 박씨는 "3학년 가을 방학이었다"고 회상하며 "고름이 터져 옷에 고름이 달라붙으며서 부모님이 고데기 사건을 알게 되셨다"고 밝혔다. 이어 "고데기 공포증이 생겨서 미용실에서 고데기를 데면 그 사람이 가해자처럼 보인다"며 트라우마를 밝혔다.

박씨가 밝힌 가해자 처벌 수위는 출연진을 경악케 했다. 그는 "한명은 처벌받았고 다른 한명은 봉사 40시간과 일주일 정학으로 끝났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대학교에서 가해자를 마주치기도 했다"면서 "자기 친구들에게 '나 얘 아는 애야'라고 말하는 모습에 화가 났지만 아무 말도 못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가해자들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봤는데 단체 후원, 간호사 자격증, 간호사 자격증, 사회복지사 자격증을 땄더라"며 "너무 화나고 소름끼쳤다"고 말했다.

박씨의 사연에 MC 박미선은 "얼마만큼 시간의 걸릴지 모르겠지만, 잘 버텨서 칭찬해 주고 싶다. 얼마나 힘든 시간을 스스로 잘 버텨왔을지, 우리는 상상할 수 없을 것"이라고 위로했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