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무판' 오토바이 신고 유튜버에… "오늘은 여기까지만 해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튜버 '딸배헌터'가 번호판 없이 운행하는 오토바이를 계속해서 신고하자 한 지구대 경찰관이 전화를 걸어 "여기까지만 하면 안 되냐"고 자제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딸배헌터 유튜브 캡처
오토바이 배달대행 기사의 법규 위반을 신고하는 유튜버 '딸배헌터'가 번호판 없이 운행하는 오토바이를 계속해서 신고하자 경찰이 "여기까지만 해달라"고 요청해 논란이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딸배헌터'에는 '무판(번호판 없는) 오토바이 검거 일일 최다기록 갱신했습니다. 경찰이 그만 신고하라네요
'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딸배헌터가 부산 서면의 무판 오토바이를 신고해 과태료를 부과시키는 모습이 담겼다. 딸배헌터는 계속해서 법규를 위반한 오토바이를 적발해 112에 신고했다. 그러다 한 지구대 경찰관으로부터 전화가 걸려 왔다.

경찰관은 "신고해 주시는 건 감사하지만 계속 이렇게 신고하면 우리가 다 처리할 수가 없다"며 "무면허 같은 경우 교통조사반에 넘겨야 하는데 순찰차가 4대뿐이라 다른 업무를 할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딸배헌터가 "가용 순찰차가 4대라지만 주변에 다른 지구대가 많지 않냐"고 반문했다. 그러자 경찰관은 말을 얼버무리며 "오늘은 여기까지만 하면 안 될까요"라고 요청했다.

딸배헌터는 통화 내용을 공개하며 "인력이 부족하면 인근 지구대에 지원요청을 하면 된다"며 "그게 하기 싫어 신고자에게 전화해서 신고 취소를 종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경찰보다 나서서 질서 확립해주네" "경찰들 업무태만 아니냐" "경찰은 아무런 대책 없이 신경조차 쓰질 않는다"는 등 경찰에 대한 부정적인 댓글을 남겼다. 일부 누리꾼은 "경찰도 고생한다" "번화가라서 오만 신고가 많을 텐데 감사하다" "인력이 너무 없는 것 아니냐" "저런 고생하는 경찰관들은 월급을 늘려줘도 세금이 안 아깝다"는 등 경찰을 옹호하기도 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5.87하락 9.0912:22 03/27
  • 코스닥 : 823.79하락 0.3212:22 03/27
  • 원달러 : 1299.20상승 4.912:22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2:22 03/27
  • 금 : 1983.80하락 12.112:22 03/27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