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시세, 지속 하락세… SUV·하이브리드 '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고차 시세가 대체로 하락세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중고차 매매단지 전경. /사진=뉴스1
중고자동차 시세 하락세가 지속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9일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에 따르면 최근 중고차 시세는 대체로 떨어졌고 1000만원 대 인기 모델만 겨우 보합세다.

경차는 소폭 하락세지만 대체로 보합세. 기아 더 뉴 레이 럭셔리 등급의 평균 시세는 1006만원(판매 매물 가격 분포 890만~1180만원)으로 전월평균 1020만원(899만~1180만원)보다 하락했다.

올 뉴 모닝 럭셔리 등급 평균 시세는 952만원(880만~1050만원)으로 전월 평균 970만원(880만~1080만원)보다 18만원 내려갔다.

생애 첫차, 출퇴근용과 업무용 등의 수요가 높은 준중형차는 시세가 상승했거나 보합세다.

현대자동차 더 뉴 아반떼AD 1.6 가솔린 스마트 등급은 평균 1387만원(1229만~1530만원)으로 전월 평균 1414만원(1240만~1590만원) 보다 소폭 하락했지만 보합세 수준이다.

기아 올 뉴 K3 1.6 가솔린 럭셔리 등급은 평균 1342만원(1120만~1500만원) 수준이다. 전월 평균 1347만원(1139만~1530만원)에 비해 역시 소폭 떨어졌지만 판매 매물 가격 분포를 보면 보합세다.

중형세단은 쏘나타와 K5는 전월 대비 약 30만원에서 50만원씩의 하락폭을 보였고 SM6와 말리부는 보합세를 나타냈다.

준대형차의 경우 인기 모델들도 하락세다. 현대차 그랜저IG 2.4 프리미엄 모델의 경우 평균 2151만원(1889만~2390만원)을 나타내 전월 평균 2223만원(1900만~2460만원) 대비 약 70만원 하락했다.

기아 올 뉴 K7 2.4 프레스티지는 평균 1659만원(1489만~1870만원)으로 전월 평균 1693만원 (1539만~1950만원) 대비 약 30만원 떨어졌다.

대형차는 고금리 여파로 가격 하락폭이 지난달에 이어 가장 크다. 제네시스 G80 3.3 AWD 프리미엄 럭셔리 등급은 평균 3237만원(2790만~3550만원)으로 전월 평균 3321만원(2866만~3620만원) 대비 약 80만원 내려갔다.

G90 3.8 럭셔리 등급은 평균 4826만원(4090만~5600만원)으로 전월 평균 4997만원(4290만~5640만원) 보다 약 170만원 하락세다.

SUV의 경우 현대차 싼타페 TM 2.0 4WD 프레스티지는 약 90만원, 팰리세이드 2.2 디젤 AWD 프레스티지는 약 180만원 내림세다.

기아 더 뉴 쏘렌토 2.0 디젤 4WD 프레스티지는 약 40만원, 르노코리아자동차 QM6 2.0 가솔린 RE 등급은 약 34만원 하락했다.

그동안 시세 하락 방어를 해온 하이브리드 모델도 가격 하락세다. 현대차 그랜저IG 하이브리드 익스클루시브는 약 110만원, 기아 뉴 신형 K5 하이브리드 노블레스는 약 115만원 떨어졌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