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지지율 역대 최저치 근접… 재선 도전 '적신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지난 2021년 대통령 취임 이후 최저 수준인 41%로 조사됐다. 사진은 바이든 대통령.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재선 행보에 빨간불이 켜졌다. 지지율이 지난 2021년 대통령 취임 이후 최저 수준인 41%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는 "지난 3~5일 진행된 여론조사 결과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41%"라며 "이는 바이든 대통령의 최저 지지율인 36%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민주당의 중간 선거 선전으로 좋은 분위기에서 올해를 시작했다. 하지만 최근 자택에서 기밀문서가 발견돼 곤경에 처해 있다. 실제로 이번 여론조사 결과 미국인의 65%는 "미국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답했다. 지난해 저사에서 58%를 기록했지만 더 늘었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낮은 편이지만 미국인들은 대체로 공화당보다 민주당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 정책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37%가 "민주당이 더 나은 접근 방식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공화당을 꼽은 응답자는 18%에 불과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미국에 거주하는 성인 1029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오차범위는 3%포인트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5:30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5:30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5:30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5:30 03/27
  • 금 : 1983.80하락 12.115:30 03/27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