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르키예·시리아 사망자 1만1000명 넘어서"-AFP(상보)

현지시간 6일 오전 4시 규모 7.8 지진…골든타임 72시간까지 14시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진 발생 사흘째를 맞은 8일(현지시간) 튀르키예 카흐라만마라스에서 주민들이 무너진 건물 잔해 옆에서 구조 작업 중 잠시 쉬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종일 기자
지진 발생 사흘째를 맞은 8일(현지시간) 튀르키예 카흐라만마라스에서 주민들이 무너진 건물 잔해 옆에서 구조 작업 중 잠시 쉬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종일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한지 58시간만에 가운데 튀르키예(터키)와 시리아에서 사망자 수가 1만1000명을 넘어섰다.

AFP통신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8일 오후 2시(한국시간 밤 8시)까지 튀르키예에서 8574명, 시리아에서 2662명으로 합계 1만1236명이 사망한 것으로 공식 집계됐다.

일반적으로 자연 재해가 발생한 이후 72시간까지를 구조의 '골든타임'으로 보는데, 현재까지 경과된 시간은 568시간. 앞으로 72시간까지는 불과 14시간만 남았으나 일부 지역에서 불어닥친 눈폭풍은 구조작업을 지연시키고 있다.

앞서 6일(현지시간) 오전 4시께 튀르키예 남부 국경 지역에서는 규모 7.8 강진이 발생했다. 이후 규모 7.5의 지진을 포함한 여진이 수차례 잇따랐다고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밝혔다.

이번 지진은 튀르키예 역사상 1939년 3만3000여명이 사망 규모 7.8 지진 참사 이후 가장 큰 규모로 꼽히는데, 세계보건기구(WHO)는 여진이 계속 발생하고 있어 추가 붕괴가 우려된다며 사망자 규모가 2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 News1 양혜림 디자이너
ⓒ News1 양혜림 디자이너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5:30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5:30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5:30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5:30 03/27
  • 금 : 1983.80하락 12.115:30 03/27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