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건군절 75주년 야간 열병식 개최… 新무기 공개 여부 주목

김일성광장서 오후 8시30분부터 식전행사 이어 본행사 진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열병식.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열병식.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북한이 8일 조선인민군 창건일(건군절) 제75주년을 맞아 평양 김일성광장 일대에서 야간 열병식을 개최했다.

북한은 이날 오후 8시30분부터 식전행사를 시작해 오후 10시 현재 본행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열병식을 연 건 지난 2012년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공식 집권 이후 12번째며 작년 4월25일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주년 기념일 이후 약 10개월 만이다.

북한이 야간에 열병식을 진행하는 건 2020년 10월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 이후 이번이 5번째다.

북한의 야간 열병식은 주민들에게 화려한 볼거리 등을 제공함으로써 선전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북한은 그동안 열병식을 통해 각종 무기체계를 공개하며 자신들의 군사력을 과시한 경우가 많았다. 따라서 이날 열병식에서도 신(新) 무기를 공개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김 총비서가 이날 열병식에 참석했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전례를 감안하면 김 총비서이 열병식에 참석한 건 물론, 직접 연설을 통해 대남·대미 메시지를 발신했을 가능성이 있다.

이와 관련 북한 전문매체 NK뉴스는 이날 오후 9시쯤부터 김일성광장에서 김 총비서가 대중 앞에 등장할 때 나오는 음악이 울린 뒤 불꽃놀이가 시작됐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대북 관측통들은 김 총비서 부인 리설주 여사와 딸 주애가 열병식에 함께 참석했을지 여부도 주목하고 있다.

북한은 9일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관영매체를 통해 이번 열병식 관련 소식을 최초 보도하고, 조선중앙TV로 행사 실황을 녹화 방송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우리 군 당국은 미군과의 공조 하에 대비태세를 유지한 채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군사 소식통에 따르면 우리 공군 공중조기경보통제기 E-737 '피스아이'와 미 공군 정찰기 RC-135V '리벳조인트' 등이 전날부터 수도권에 인접한 서해 일대 등 주요 지역 상공을 날며 대북경계·감시활동을 수행했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