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딸 낙태 준비도"… 이하늬, 대리모 의혹 싹 지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이하늬가 출산과 관련해 아픈 기억을 되짚었다. /사진=CBS '새롭게 하소서' 유튜브 캡처
배우 이하늬가 딸을 품에 안기까지 겪었던 고난의 순간을 털어놨다.

이하늬는 지난 8일 방송된 CBS TV '새롭게 하소서'에 출연해 연애 스토리부터 뱃속아기의 장애 가능성을 딛고 건강하게 딸을 출산하게 된 임신과정을 털어놨다.

영상에서 이하늬는 "(드라마) '원더우먼'을 찍을 때 남편과 롱디 커플이였다. 2021년 12월에 서약식으로 결혼식을 대신 하려다가 작품 끝나고 11월에 양가에 인사를 드리면서 시험관 아기를 계획했다"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당시 남자친구였던 남편이 출장을 가있어서 잠깐 만났다. 근데 나중에 보니 임신했더라"라며 "임신한 걸 모르고 촬영했다. 남편이 혹시 모르니 테스트를 해보라고 하더라. 내가 무슨 마리아도 아니고 황당했다. 매니저한테 시키기도 그래서 꽁꽁 싸매고 약국에 가 사서 했더니 두 줄이었다. 믿을 수 없어 3번을 했다"라며 혼전 임신이었음을 알렸다.

그는 " 액션신이 남아있고 와이어도 해야하는데 주연 배우인데 안 할 수도 없고 누구에게 얘기해야 하는 상황도 아니고. 하나님께 아이를 지켜달라고 했다. 그렇게 어떻게 살아나왔다. 진짜 하나님이 지키신 것 같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예상치 못한 임신으로 11월 해놓은 시험관 예약이 무색해졌다며 이하늬는 "빨리 아이를 갖고 '유령' 홍보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완벽한 타이밍이었다. 시험관으로 계획해서 했어도 그렇게 안됐을 것 같다"고 놀랐다.

그는 "저희 아이는 원래 건강했다가 임신 18주에 병원에서 유전자 추적 검사를 권유받았다. 노산이다 보니까 원래 해야 하는 것보다 유전자 검사를 많이 했다"라고 고백했다. 또 "별생각 없이 갔는데 엄마가 (장애) 양성일 가능성이 높다고 하더라. 그러면 아이가 양성일 가능성도 높다면서 양수검사하고 낙태 수술도 준비해달라고 말씀하시는데 완전히 무너졌다"며 "1월1일부터 특별 새벽기도를 했다. 계속 눈물이 났다. 잠을 거의 자지 못했다"고 이야기했다.

이하늬는 "중간에 음성이고, 아이가 안전하다는 연락을 받았다. 연락받고 감사한 마음보다는 양성 판정을 받았을 다른 엄마와 아이들, 아픈 아이를 가진 부모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알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5:30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5:30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5:30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5:30 03/28
  • 금 : 1953.80하락 3015:30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