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한 "결혼식 안하고·아이 안 낳겠다"… 선언한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이규한이 자신의 결혼관을 고백하며 눈물을 보였다. /사진=신랑수업 방송캡처
배우 이규한이 깊숙한 가족사를 꺼내놓으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8일 방송된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50회에서는 '신입생' 이규한의 신랑수업이 그려졌다.

'멘토 군단' 이승철-한고은-장영란-문세윤과 '신랑즈' 박태환-서하준은 스튜디오에 첫 출연한 이규한을 격하게 반겼다. 이규한은 "결혼에 부정적인 비혼주의자였다. 하지만 180도 다른 삶을 살아보고자 한다"고 출사표를 던진 뒤, 자택에서 펼쳐진 첫 신랑수업 모습을 공개했다.

이른 아침, 각종 청소용품을 완벽히 갖춘 집에서 기상한 이규한은 한 번 쓴 침구를 건조기에 넣는 '초특급 깔끔남'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이규한은 TV장까지 옮기며 꼼꼼하게 청소한 뒤, 수육 홍어 삼합과 칠리 라면을 요리했다.

잠시 뒤 25년 지기 절친이 찾아왔고, 두 사람은 이규한표 요리를 먹으며 두런두런 이야기꽃을 피웠다. 이규한은 자연스럽게 이어진 '연애 토크'에서 "외모 이상형도 만나봤다. 하지만 항상 나 때문에 헤어졌다. (내가) 빡빡하다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친구는 "너는 문제가 있어. 결혼을 못하잖아"라고 따끔하게 지적했다. 이에 이규한은 "난 결혼식도 안할 거고, 아이도 안 낳을 거다. 이런 날 받아들여 줄 사람이 있을까"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규한은 아이를 낳지 않으려는 이유에 대해 "어릴 때 늘 혼자였다. 그래서 아이를 어떻게 대해야 할지 모르겠다. 내 아이조차도 어려워할까봐 걱정 된다"고 고백했다. 잠시 후 스튜디오에서 이규한은 "어릴 때 어머니와 살았다. 누나가 결혼할 때 제가 가장이니까 어머니 옆에 앉았다. 내 결혼식 때는 어머니가 혼자 앉아 계실 건데, 그걸 보고 싶지가 않다"고 한 뒤, 굵은 눈물을 쏟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멘토' 문세윤은 "이해가 된다"며 다독였고, 한고은도 이규한을 따뜻하게 감쌌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5:30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5:30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5:30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5:30 03/28
  • 금 : 1953.80하락 3015:30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