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영 "무서워 우는데도 사진 찍자고"… '주기자' 고충 토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주현영이 '주 기자' 캐릭터로 겪었던 힘든 점을 고백했다. /사진=MBC 제공
배우 주현영이 '주 기자' 캐릭터로 활동하며 겪었던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여배우로 살아남기'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배우 윤유선, 곽선영, 공민정, 주현영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주현영은 정치인 인터뷰 필살기를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주현영은 "'주 기자가 간다'라는 코너에서 정치인들을 인터뷰하고 있다"면서 "소재가 고갈되거나 애드리브가 떠오르지 않을 때 영상 편지를 부탁한다"며 임기응변 비법을 공개했다.

이어 "(인터뷰 후) 저는 후환이 두려워서 뒤도 안 돌아보고 거의 도망 나온다"라며 "정리정돈 하는 척하면서 화장실에 숨어 있다가 PD님께 가셨냐고 물어본 후 나온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인터뷰하기 힘든 정치인을 만나 눈물 흘린 사연도 밝혔다. 주현영은 "만만치 않은 상대를 만나서 끝나자마자 막을 새도 없이 눈물이 터졌다"라며 "졸린 척하며 눈물을 닦고 있었는데 제가 우는 걸 보고도 오래 안 걸리니까 사진 찍자고 하는 분들도 계시더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주현영은 '힘들었지만 좋은 영향을 받은 인터뷰 상대'로는 축구선수 손흥민을 꼽았다. 그는 "인터뷰할 때 주로 기를 받기보단 뺏기는데 손흥민 선수와 인터뷰 하며 좋은 기를 받는 느낌이었다"면서 "긴장을 많이 했는데 손흥민 선수가 긴장하지 말고 집중하라고 해서 재미있는 티키타카가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 0%
  • 100%
  • 코스피 : 2453.16상승 9.2423:59 03/30
  • 코스닥 : 850.48상승 6.5423:59 03/30
  • 원달러 : 1299.00하락 3.723:59 03/30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23:59 03/30
  • 금 : 1997.70상승 13.223:59 03/30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