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면식도 없는데"… 공민정이 전한 '남궁민 미담' 뭐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공민정이 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에 남궁민의 추천 덕분에 캐스팅될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배우 공민정.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공민정이 남궁민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배우 윤유선, 곽선영, 공민정, 주현영이 출연하는 '여배우로 살아남기'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유세윤은 공민정에게 "'갯마을 차차차' '작은아씨들' '천원짜리 변호사'까지 히트작에 모두 출연하셨다. 요즘 인지도 달라진 것을 실감하시냐"고 물었다.

이에 공민정은 "너무 떨린다. 심장 뛰는 소리가 들릴 정도다. 예능이 처음"이라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이어 "오랜 시간 묵묵히 활동해왔는데 요즘 들어 대중교통 타면 가끔 DM이 온다. 먼저 알아보고 인사도 하신다"라며 인기를 실감한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천원짜리 변호사' 캐스팅 비화에 대해 "남궁민 선배님이랑 일면식이 없었는데 캐스팅 회의하실 때 저를 추천하셨다고 한다"라며 미담을 전했다. 공민정은 "(남궁민이)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를 보시고 생각이 나서 추천했는데 감독님, 작가님이 찬성을 하셔서 미팅 자리가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실 저는 대본을 받아보고 제가 감당할 수 있는 캐릭터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나이도 남궁민 선배보다 훨씬 선배로 설정이 되어있고, 제가 선배님보다 나이 많아 보일 자신도 없고 시청자들이 안 믿을 것 같았다"며 "드라마 제작진과 미팅했는데 너무 그 자리가 좋았다"고 말하며 '천원짜리 변호사'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0.10하락 6.8611:04 03/23
  • 코스닥 : 815.15상승 1.7211:04 03/23
  • 원달러 : 1290.40하락 17.311:04 03/23
  • 두바이유 : 74.59상승 0.8511:04 03/23
  • 금 : 1949.60상승 8.511:04 03/23
  • [머니S포토] 이종섭  장관 "북한이 어제 쏜 순항미사일은 4발"
  • [머니S포토] 전국 120만 학생 대상…올해 '첫' 모의고사 실시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종섭  장관 "북한이 어제 쏜 순항미사일은 4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