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인천 탈출 2021년 '36만명'… 집값 내리자 이주 줄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5년간 서울을 떠나 인천과 경기로 이사한 사람이 가장 많았던 때는 서울 집값이 크게 오른 2021년인 것으로 분석됐다. 9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2021년 서울에서 경기, 인천으로 전입한 인구는 총 36만2116명으로, 전년 대비 10만명 이상 늘었다./사진=뉴스1
최근 5년 사이 서울에서 경기도와 인천으로 이사를 한 이들이 가장 많았던 시기는 집값이 급등한 2021년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 인상 여파로 부동산시장이 침체에 빠졌던 지난해에는 서울 주택 매매가가 전년에 비해 떨어지며 이주율도 줄었다.

9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통계청 '시군구 전출입지별 이동건수' 통계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21년 서울에서 경기, 인천으로 전입한 인구가 평년을 크게 웃돌았다. 2021년 서울에서 경기도로 전입한 인구는 총 36만2116명이다.

전년 전입자 수가 20만명 중반 수준임을 고려했을 때 최소 10만명 이상이 증가했다. 인천의 2021년 전입인구는 4만4859명으로 전년 대비 1만명 이상 증가하는 등 유독 큰 증가세를 기록했다.

부동산인포는 2021년 서울의 가장 두드러진 변화를 집값으로 지목했다. 당시 서울 집값은 역대 최초로 평균 매매가가 10억원을 돌파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2021년 말 기준 서울 평균 매매가는 11억5147만원으로 2020년보다 2억5800여만원 올랐다. 2019년 1억원, 2020년 6500여만원 각각 증가한 것에 비하면 매우 큰 증가폭이다. 집값이 급등하며 서울 거주자들의 이주 심리를 자극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거래절벽 현상 심화로 서울 주택 매매가가 급락한 지난해에는 서울 주민이 경기, 인천으로 이사한 비율이 평년보다 낮았다. 지난해 서울 평균 매매가격은 10억6759만원으로 전년 대비 1억원가량 떨어졌다.

입주물량은 서울 거주자 감소에 큰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2021년 서울 입주물량은 3만3517가구로 2020년(4만9728가구) 대비 32.6%(1만6000여가구) 감소했다. 지난해 서울 입주물량은 이보다 적은 2만4267가구로 2021년에 비해 27.6% 줄었으나 경기도로 전입한 인구는 20만1000명으로 평년보다 적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좋은 인프라를 두고 떠날 만큼 급등한 서울 집값은 큰 부담이 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저출산도 인구감소라는 큰 틀에서 의미 있는 원인 중 하나로 꼽히지만 중장기적인 계획을 통해 집값이 안정화된다면 서울의 인구유출을 줄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