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첨단산업 육성 산학협력사업 사전공고…28일까지 의견수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청 전경. /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가 도 대표 산학협력 사업인 2023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 신규과제 사전공고를 시행하고 오는 28일까지 현장 의견을 수렴한다고 9일 밝혔다.

도는 대학·연구소가 사업을 신청할 때 겪을 어려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9일 사전공고를 시행했다. 사전공고에는 주관연구개발기관의 자격과 세부 지원내용, 연구원 구성, 참여 제한 등이 담겨있다. 도는 대학과 연구자의 의견을 듣고 지원조건이나 운영사항을 연구 현장의 현실에 맞게 정비한 후 공고문을 확정해 공고할 예정이다.

지역협력연구센터(GRRC) 사업은 대학·연구소의 연구자원을 활용해 첨단산업 육성에 필요한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산학협력 사업으로, 올해 4곳을 선정해 운영한다.

'23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 신규과제에는 도내 대학·연구소의 연구역량이 우수한 4곳을 선정해 최대 6년간(3+3년) 연 5억 원씩 지원할 계획이다. 도에서 중점적으로 육성하는 첨단산업을 연구테마로 선택한 곳은 선정 시 우대한다.

의견수렴은 오는 28일까지 시행되며, 이공계 분야 대학원이 설치돼 있는 도내 대학이 의견수렴에 참여 가능하다. 기간 내 지원조건에 대한 사항과 기타 일반사항 등을 작성해 (사)경기도GRRC협회에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현대 경기도 미래성장산업국장은 "경제위기 환경에서 기업의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해서는 끊임없는 기술개발이 필수적"이라며 "지역협력연구센터를 중심으로 미래 첨단산업 육성을 위해 고급 인력양성과 산학연 협력을 촉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1997년부터 시작한 지역협력연구센터(GRRC) 사업은 연구개발(R&D) 원천기술 확보와 중소기업의 신기술·신제품 개발을 지원하는 경기도의 대표적인 산학협력 사업이다. 현재까지 1821개 과제를 수행했으며 2242개 기업이 참여했다. 현재 성균관대를 비롯한 10개 대학에 77개 기업이 참여해 각 센터에서 연구개발을 수행 중이다.

GRRC 사업의 대표적인 성과로는 가천대가 개발한 노년층의 정신건강 예방을 위한 인공지능(AI) 기반 건강관리 서비스, 성균관대의 반도체 공정개발 기술지원으로 개발한 열화상 카메라 필수 구성품인 열 감지 센서가 있다. 경기대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적정한 화물운임을 제공하는 인공지능(AI) 기반 화물운임 중개 서비스 개발에도 성공해 상용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