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아니카 소렌스탐, 서먼 먼스 상 수상… 골프선수 최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자 골프 전설 아니카 소렌스탐이 골프선수로는 최초로 서먼 먼슨 상을 받았다. /사진= 로이터
여자 골프 '전설' 아니카 소렌스탐이 '서먼 먼슨 상'을 받았다.

9일(한국시각) LPGA 투어는 "소렌스탐이 제43회 서먼 먼슨 어워드에서 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먼 먼슨상은 경기장 안팎에서 공헌한 스포츠 스타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지역 사회 봉사활동과 스포츠 개선에 대한 노력 등이 주요 평가 기준이다. 지난 1979년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뉴욕 양키스 포수 서먼 먼슨을 기려 만들어졌다. 지난해까지 발달 장애 아동 등을 위해 1900만달러 이상을 모금했다.

소렌스탐은 골프선수로는 최초로 이 상을 받았다. 올해는 소렌스탐과 함께 벅 쇼월터 뉴욕 메츠 감독, 브랜든 니모, 카일 히가시오카 등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소렌스탐은 "여자 골퍼가 야구계의 다른 사람들과 함께 야구선수의 이름으로 된 상을 받는 것은 특별하다"면서 "스포츠 개선을 위한 노력에 인정받은 것 같아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53.16상승 9.2418:05 03/30
  • 코스닥 : 850.48상승 6.5418:05 03/30
  • 원달러 : 1299.00하락 3.718:05 03/30
  • 두바이유 : 78.04상승 0.1518:05 03/30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0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