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 후 '노쇼' 발타자르… KBL, 2시즌 '자격 정지' 징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자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 계약 후 한국에 오지 않고 돌연 잠적한 저스틴 발타자르가 2시즌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사진= FIBA 홈페이지 캡처
남자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 입단 계약을 맺고 돌연 잠적한 필리핀 출신 외국인 선수 저스틴 발타자르가 2시즌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9일 KBL은 서울 논현동 KBL 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열었다. 발타자르의 계약 위반 건에 대해 심의한 결과 2024-25시즌까지 자격 정지 제재를 결정했다.

앞서 삼성은 아시아쿼터로 발타자르와 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발타자르는 선수 등록 마감일인 지난 1일까지 팀에 합류하지 않았다. 지난달 31일 한국행 비행기를 탑승할 계획이었으나 돌연 연락이 두절됐다. 삼성은 발타자르와 계약을 파기했다.

한편 지난 2020년 9월에는 원주 DB와 재계약한 뒤 잠적한 치나누 오누아쿠가 KBL로부터 2시즌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