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명품 팔고 모조품 갖다놓은 女… 2억원과 바꾼 우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절친의 집에서 명품을 모조품으로 바꾸는 수법으로 3년 동안 100만 위안(약 1억8500만원) 상당의 명품을 절도한 여성이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절도범 류씨가 절친에게서 훔친 명품 팔찌. /사진=웨이보
3년 동안 절친의 명품을 모조품으로 바꾸는 수법으로 100만위안(약 1억8500만원) 상당의 명품을 절도한 여성이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9일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중국 동북부 길림성에 사는 류씨와 차오씨는 절친 사이로 직업상 지방 출장이 잦은 차오씨는 출장을 갈 때마다 류모씨에게 집 열쇠를 맡겼다.

하지만 류씨와 차오씨의 우정은 류씨가 재정적 어려움을 겪으면서 엇갈리기 시작했다. 류씨가 차오씨의 명품에 손을 대기 시작한 것이다.

류씨의 범죄행각은 차오씨가 최근 집을 이사하는 과정에서 발각됐다. 이삿짐을 정리하던 차오씨는 자신이 구매한 명품들이 모조품이라는 사실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수사 결과 범인은 류씨로 드러났다. 그는 명품을 모조품으로 바꾸는 수법으로 루이뷔통 핸드백·불가리 팔찌 등 다양한 브랜드의 명품 약 20개를 절도했다.

류씨는 차오씨 집에서 3년 동안 100만위안 상당의 명품을 훔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형법은 30만위안을 초과하는 절도의 경우 10년 이상의 징역형을 선고할 수 있다. 이에 길림성 지방법원은 류씨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중국의 누리꾼들은 "아무리 친한 친구라도 집 열쇠를 주면 안된다" "우정이라는 가면을 쓴 악마" "3년 동안 범죄를 저지른 사실이 끔찍하다" "친구로 생각하지 않은 것" 등의 반응을 보이며 류씨의 만행을 질타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