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아인 2년 전부터 프로포폴 불법 투약…상습 처방에 들통

식약처, 유아인 등 51명 경찰 수사 의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유아인의 모습. 2018.10.26/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유아인의 모습. 2018.10.26/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한병찬 기자 =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입건된 영화배우 유아인씨가 2021년부터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유씨가 2021년부터 복수의 병원을 돌며 프로포폴을 상습 처방받은 정황을 포착해 지난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9일 밝혔다.

식약처는 마약류 및 향정신성 의약품 등을 관리하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NIMS)을 분석해 유씨 등 총 51명의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지난 6일 유씨를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소환 조사했다. 경찰은 유씨에게 출국금지 조치도 함께 내렸다.

유씨의 소속사인 UAA는 "조사에 협조하고 있다"며 "소명할 것은 적극 소명할 예정"이라고 경찰 조사 사실을 인정했다.

경찰은 유씨 체모 등의 감정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