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대사증후군 남성, 김종국도 고생 '이것' 위험 높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사증후군을 앓는 젊은 남성이 통풍을 겪을 확률이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연예게 대표 헬스인 가수 김종국도 과거 2년여 동안 통풍으로 고생했다고 방송에서 밝힌 바 있다. 통풍은 혈액 내 요산이 증가해 발가락과 발등 등 관절 부위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갑자기 관절이 심하게 붓고 아픈데 바람만 불어도 통증을 느낄 정도로 가장 고통스러운 관절염으로 꼽힌다.

최근 대사증후군이 있는 젊은 남성들의 통풍 발생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은영희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와 이재준·김형진 삼성서울병원 교수 연구팀은 2009~2012년 건강검진을 받은 20~39세 남성 356만명을 대상으로 7.4년간 추적 관찰했다.

연구 결과 대사증후군이 있는 사람은 대사증후군이 없는 사람보다 통풍 발생 위험이 2.4배 높았다.

대사증후군은 ▲고혈압 ▲고혈당 ▲고중성지방혈증 ▲낮은 고밀도 지단백(HDL) 콜레스테롤 ▲복부비만 중 세 가지 이상을 앓고 있는 상태를 말한다. 당뇨병과 지방간, 심혈관계 질환의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진은 대사증후군 변화가 통풍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지도 살폈다. 2년 간격으로 3번 연속 건강검진에 참여한 20~39세 남성 129만명을 분석했는데 만성적으로 대사증후군을 앓은 사람은 대사증후군을 한 번도 경험하지 않은 사람보다 통풍 발생 위험이 4배가량 높았다.

대사증후군이 없던 사람이 대사증후군이 생기면 통풍 발병 위험은 2배 이상 높아진 반면 대사증후군이 있던 사람이 대사증후군을 치료하면 통풍 발생 위험은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

은영희 교수는 "최근 젊은 남성 통풍 환자가 급증한다는 사실은 잘 알려졌지만 통풍 발생 위험인자에 대한 연구는 거의 없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젊은 남성에게 대사증후군이 통풍의 중요한 위험 요인이라는 것을 확인한 만큼 평소 대사증후군을 적극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