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친구 때려 전치 12주… 대처법 알려달라는 아빠에게 "잘했다·정도 지나쳤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초등학교 때부터 괴롭힘을 받아온 중학생 아들이 동급생을 때려 전치 12주 상해를 입혔다는 사연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논쟁이 뜨거워지고 있다. 학교 폭력 피해자에서 갑자기 가해자로 변환 상황에 커뮤니티에선 "정도가 지나쳤다"와 "잘했다"로 의견이 갈리고 있었다.

지난 17일 직장인 익명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중1 아들이 학교 폭력했다고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아들이) 본인을 자꾸 무시하고 때리면서 괴롭히는 친구 B군을 때려 지난주 선생님께 연락이 왔다"며 운을 뗐다.

A씨 아들은 B군을 폭행한 이유에 대해서는 "B군이 초등학교 때부터 지속적으로 아들을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교사 역시 이 사실을 알고 있었다. B군도 폭행 사실을 인정했다. A씨가 B군 학부모와의 통화로 아들 이야기의 진위 판단이 끝났다.

문제는 폭행 사건의 크기였다. A씨는 "B군이 코가 부서지고 발목이 완전히 꺾여 전치 최소 12주를 진단이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A씨는 "아들에게 어릴 때부터 '자기 몸을 지킬 줄 알아야 한다'고 해서 3년 전부터 주짓수를 배우게 했는데 이 사달이 났다"며 "그동안 단 한 번의 사건 없이 친구들과 잘 지내는 모습만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어 "주짓수 기술이 뭔지는 모르지만 발목을 꺾는 기술을 썼다고 하는데 주짓수를 관두게 해야 할지 어째야 할지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현재 아내는 아이를 혼내고 있고 저는 오히려 칭찬하고 있다. 먼저 폭행하거나 괴롭혔다면 정말 혼냈을 텐데"라고 했다.

A씨는 "제가 21살 어린 나이에 결혼하고 아이를 바로 얻어서 철없는 아빠일 수 있겠는데, 이러한 상황에 보통 어떻게 대처하냐"고 조언을 구했다.

커뮤니티에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정당방위의 선을 모른다", "주변에 알리고 도움을 요청할 수 있게 가르쳐야지. '잘했다라니. 그러다 사람 잡겠다", "원인 제공했어도 정도라는 게 있지" "그 아버지에 그 아들" 등 비판글이 잇따랐다.

반면 옹호도 있었다. "아이 말이 진짜라면 잘 대처했다" "내 자식이 피해자 되는 것보단 낫다" "솔직히 초등학생 때부터 괴롭혔으면 A씨 아들 응원한다" "이유 없는 폭력을 상대로 이상적인 해결책은 절대 먹히지 않는다" 등 반응이 잇따랐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1.99상승 12.7910:42 03/21
  • 코스닥 : 803.95상승 1.7510:42 03/21
  • 원달러 : 1307.50하락 2.610:42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0:42 03/21
  • 금 : 1982.80상승 9.310:42 03/21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