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지어도 남는 게 없네" 현대건설 원가율 90%, DL·GS건설 8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현대건설의 원가율은 90.4%, GS건설과 DL이앤씨는 각각 87.3%, 86.7%를 기록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고금리와 자잿값·인건비 상승, 부동산 경기침체가 맞물리면서 국내 건설업체의 주택건축 '매출총이익률'(GPM)이 큰 폭 하락했다. 부동산 호황기에 18%까지 치솟았던 주요 건설업체의 주택건축 GPM은 지난해 7%포인트 급락해 11%를 기록했다.

24일 한화투자증권에 따르면 지난해 시공능력 10대 상장 건설업체 가운데 현대건설·DL이앤씨·GS건설·대우건설의 주택건축 GPM은 11%로 조사됐다. 이들 건설업체의 주택건축 GPM은 2021년 18%까지 올랐다.

GPM은 수익성 지표로 사용된다. 원가를 제하고 매출에서 얻을 수 있는 이익의 비율을 뜻한다. 원가가 오르면 GPM이 낮아지는 게 일반적이다. 업계에선 현재 추세대로라면 올해 주택건축 GPM이 10%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4분기 주택건축 GPM은 8%에 그쳤다. 지난해 1분기 14%에서 2분기 12%, 3분기 11%로 계속 낮아졌다. 이 같은 주택건축 GPM의 하락은 원가율의 영향이 크다. 상위 건설업체의 주택건축 원가율은 90% 수준에 달하고 있다.

지난해 현대건설의 원가율은 90.4%, GS건설과 DL이앤씨는 각각 87.3%, 86.7%였다. 지난해 현대건설과 GS건설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22.8%, 14.22% 감소했다. DL이앤씨는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48.2% 줄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인건비 등 공사원가 부담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미분양 증가 등 분양실적 부진이 예상돼 올해도 주택건축사업의 수익성이 개선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