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도 전기차 공략 시동… 프로젝트 U100 차 이름 '토레스 EVX'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쌍용차가 토레스의 전동화 모델인 U100의 차명을 확정하고 실차 이미지와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쌍용차
쌍용자동차가 경영정상화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SUV 토레스의 전동화 모델인 U100의 차명을 확정하고 실차 이미지와 영상을 16일 공개했다.

이날 쌍용차에 따르면 프로젝트명 'U100'으로 개발해 온 차명을 '토레스(TORRES) EVX'로 확정하고 출시에 앞서 내·외관 이미지를 공개했다.

본격적인 신차 알리기에 나선 쌍용차는 오는 30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고양 킨텍스(KINTEX)에서 열리는 '2023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최초로 실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토레스 EVX의 차명은 정통 SUV를 추구하는 토레스의 강인하고 스타일리시한 이미지에 전기 자동차를 의미하는 EV(Electric Vehicle)와 SUV 본연의 자유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의미하는 익스트림(eXtreme)의 X를 더한 것"이라며 "전기차의 한계를 뛰어 넘는 모험과 도전정신의 가치를 담아 브랜딩 했다"고 설명했다.

쌍용차는 차명에 담은 브랜딩 목표와 함께 토레스 EVX의 내·외관 디자인을 살펴볼 수 있는 이미지도 공개했다. 쌍용차의 디자인 비전 및 철학인 'Powered by Toughness'를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인 전동화 모델의 스타일이 가미된 디자인이다.

전면부를 가로지르는 수평형의 도트(Dot) 스타일의 면발광 LED 주간주행등(DRL)을 적용, 전기차만의 엣지 있는 차별적인 정체성을 강조했다.

아웃도어 활동성과 오프로더의 와일드한 이미지의 토잉 커버는 태극기의 건·곤·감·리 가운데 해와 불을 상징하는 '리'의 문양을 형상화해 표현했다. 토레스 EVX가 대한민국 정통 전기 SUV의 대표 모델이며 쌍용차가 대한민국 자동차회사임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토레스 EVX'의 실내 인테리어는 토레스 콘셉트에 따라 슬림&와이드의 인체 공학적 설계로 운전자가 차별화된 사용자경험(UX)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디지털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을 연결한 전면의 파노라마형 디스플레이는 다양한 정보 제공과 함께 시인성까지 향상시켰다.

쌍용차는 이번 2023 서울모빌리티쇼에 2019년 이후 4년 만에 참가해 모빌리티(Mobility) 기업으로의 비전을 제시하며 관람객들에게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쌍용차는 2100㎡ 면적의 전시관에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신차 토레스 EVX를 비롯해 디자인 콘셉트 모델과 다양한 모습으로 변모한 양산차 등 총 16대의 차량과 EV 플랫폼을 전시할 예정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