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광주시장 "시민·행정·기업 함께하는 자원순환정책 마련"

16번째 정책소풍서 시민 참여 활성화·2030 생활폐기물 직매립 금지 대책 등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지난 15일 오후 서구 치평마을 자원순환가게에서 열린 16번째 정책소풍에 참석해 '시민과 함께하는 자원순환 문화조성'을 주제로 자원순환 활성화 대책을 논의한 뒤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광주시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15일 치평마을 자원순환가게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자원순환 문화 조성'을 주제로 16번째 정책소풍을 열었다.

이날 정책소풍은 2030년 생활폐기물 직매립 금지에 대비하고 1회용품 감량, 재활용 가능자원의 고부가가치화 등 자원순환 활성화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치평 자원순환가게'는 광주시가 자원순환 시민실천사업의 하나로 지원한 5개 자원순환마을 중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곳이다.

지난해 6월 문을 연 이 가게는 광주시지속가능협의회, 치평동주민자치회, 클로버봉사단 등 지역 자원순환 활동가들이 운영하며 투명페트병, 우유팩 등 고품질 자원의 재활용 활성화, 시민 자원순환 교육·홍보를 목적으로 운영 중이다.

이날 참석자들은 "자원순환의 핵심은 시민 참여고 시민 참여를 위한 홍보·교육이 필수"라며 "광주만의 자원순환 모델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자원순환 활동가에게 자긍심을 주고 지속적인 활동을 보장할 수 있도록 시민참여수당 등 인센티브 확대 필요성"을 강조하고 △쓰레기 배출 자체를 줄일 수 있는 정책 수립 △자원순환 활동가 육성 △자원순환가게 등 거점 확대 △상가·단독주택 자원순환 활성화 방안 등 다양한 의견을 냈다.

정의춘 서구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장은 "가치 있는 활동이 지속가능한 활동이 될 수 있도록 시민참여수당 제도를 만드는 것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며 "자원순환 붐이 일어난 만큼 행정은 정책적 지원을 통해 정착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승희 동운마을기후환경연합공동체 이음 대표는 "시민들은 분리배출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올바르게 배출된 것들이 어떻게 재활용 되는지를 알고 싶어한다"며 "시민참여 활성화를 위해 행정에서 자원순환의 안정된 시스템을 만들고 교육청과 연계한 시민 교육 등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참석자들은 2030년 생활폐기물 직매립 금지 대비하기 위해 소각장 설치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한 시민 인식개선과 더불어 친환경적이고 각종 편의시설을 가미한 지역의 새로운 랜드마크, 기회시설로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종국 광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지속가능한마을회의 위원장은 "경기 하남에 아파트 옆 멋진 공원이 있다. 공원 지하에 쓰레기 소각장이 있다는 것을 나중에 알게 됐다"며 "기술의 발달로 환경문제 없이 시민 생활 주변에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말했다.

박태봉 치평동 주민자치회장은 "소각장 시설은 지하, 위에는 복지시설로 주민들이 활용하고 이를 위한 시민 홍보도 대대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소각장 설치는 쓰레기 발생자 처리 원칙에 따라 당연히 필요하고, 서구는 15년 간 소각장을 운영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노하우를 살려서 탄소절감에 앞장서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이강 서구청장은 "자원순환은 시민 관심도 제고가 최우선 과제로 생활 속에 스밀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행정의 역할이다"며 "홍보 다양화, 교육 등을 통해 서구가 자원순환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시민 참여를 높이기 위한 교육·홍보의 중요성, 공동의 이익과 시민행복을 위한 시민참여수당과 같은 인센티브 확대, 광주만의 모델 확립 등 의견에 공감한다"며 "행정, 활동가, 시민, 기업 등 의견을 모아 모두가 함께하는 자원순환 정책 마련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강 시장은 '시민을 위한 기회시설로 만들어 달라'는 의견에 대해 "소각장 설치 문제는 다양한 의견수렴 과정을 통해 시민의 뜻을 최우선에 둔 기회시설로 준비해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정책소풍에는 강 시장을 비롯해 김이강 서구청장, 박태봉 치평동 주민자치회장, 이은아 클로버봉사단장, 광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김재주 광주시 사무총장·이종국 지속가능한마을회의 위원장, 정의춘 서구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장, 정선희 농성1동주민사랑협의체 대표, 이재현 월산5동주민자치회장, 허승희 동운마을기후환경연합공동체 이음 대표, 최규식 마지초등학교 교감, 오광록 서구의회 의원, 광주시 황철호 정책보좌관, 송용수 기후환경국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광주시는 자원순환 기반 구축과 재활용 활성화사업에 올해 약 60억원을 투입해 △자원순환 문화조성과 1회용품 감축 △재활용 선별장 현대화 등 분리배출 환경 개선 △음식물류 폐기물 감량 시책 등을 추진하고 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