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mo톡] '가스차' 편견 깼다…부드럽고 강한 '디 올 뉴 그랜저 LPG'

[시승기] 현대자동차 신형 그랜저 LPG
-트렁크 공간은 가솔린 모델보다 좁지만 길고 여행용 캐리어도 'OK'
-연료가격은 저렴... 시내연비는 아쉬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momo톡'은 MoneyS의 Mo, Mobility의 Mo에 토크(Talk)를 합친 단어입니다. 머니S 모빌리티팀의 특성을 살려 다양한 탈 것 관련 스토리를 연재하며 자동차 부품과 용품은 물론 항공 관련 정보도 제공하는 코너입니다.
디 올 뉴 그랜저 3.5 LPG /사진=박찬규 기자
흔히 LPG차는 힘이 없고 트렁크가 좁다고 생각하지만 '디 올 뉴 그랜저'는 달랐다. 배기량 3.5ℓ LPG엔진은 부드럽고 강한 힘을 발휘했고, 트렁크 바닥에 숨은 LPG 도넛 탱크로 충분한 공간까지 자랑했다.

대한LPG협회의 도움으로 '디 올 뉴 그랜저 스마트스트림 3.5 LPG' 모델을 시승했다. 경기도 파주에서 강원도 속초를 왕복하는 약 600km 이상의 코스에서 그랜저 LPG 모델의 승차감과 연비, 각종 첨단장비를 두루 체험했다.


강하고 부드러운 주행감각


'디 올 뉴 그랜저'는 한국자동차기자협회(KAJA)가 선정한 2023 올해의차 대상을 차지할 만큼 뛰어난 상품성을 자랑한다. 동급 차종 중 가장 긴 휠베이스 등을 내세워 고급 세단 이미지를 한층 더 강화한 게 핵심이다.

이전 모델 대비 길이와 휠베이스가 45mm, 10mm 늘었다. 차 뒤범퍼부터 뒷바퀴 축까지의 거리인 리어 오버행은 50mm 길어졌다. 실내공간을 좌우하는 휠베이스는 2895mm에 달한다.
디 올 뉴 그랜저 3.5 LPG /사진=박찬규 기자
디 올 뉴 그랜저 스마트스트림 3.5 LPG의 파워트레인은 V6 3.5ℓ LPG 액상 분사 방식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조합으로 최고출력 240마력, 최대토크 32.0kg.m, 복합연비 7.8km/ℓ(18인치 타이어 기준)의 성능을 낸다.

구형은 3.0ℓ LPG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235마력(PS, @6000rpm), 최대토크 28.6kg.m의 힘을 냈고 연비는 ℓ당 7.5km였다. 하지만 이번에 시승한 신형은 배기량이 늘었음에도 출력과 토크, 연비가 모두 향상됐다. 신형의 최고출력은 245마력(PS, @6000rpm), 최대토크 32.0kg.m, 연비 ℓ당 7.8km.

시동 버튼을 누르면 가솔린 모델보다 한 박자 늦게 시동이 걸린다. 과거 LPG모델에 비하면 엄청나게 개선된 것이지만 LPG차를 처음 접한 이라면 어색할 수 있다.

가속할 때는 폭발적으로 에너지를 뿜어내는 게 아니라 부드럽고 꾸준한 느낌이다. 가솔린 모델도 비슷한 특성을 보이는데 그보다 더 부드럽다. LPG연료가 가진 에너지(열가)가 같은 양의 가솔린보다 부족한 특성 탓이지만 차를 몰 땐 이런 특성 때문에 불편한 건 전혀 없다.

트렁크 매트와 커버를 모두 걷어내면 도넛 탱크가 보인다. /사진=박찬규 기자
LPG는 가스체 연료 특성상 주행소음이 적은 점은 장점이다. 그랜저 LPG 3.5는 그랜저는 운행 시 발생하는 소음을 억제하는 ANC-R(Active Noise Control-Road) 기술이 적용됐고 흡음타이어와 분리형 카페트를 통해 주행 중 발생하는 소음을 줄이는 데 집중했다. 주행 시 속도를 높여도 꽤 조용하다.

코너링 느낌도 나쁘지 않다. LPG 탱크를 트렁크에 싣고 다녀야 해서 차 뒷부분이 불필요하게 움직이진 않을까 우려했지만 실제 주행 시엔 꽁무니가 잘 따라붙고 흔들림은 예상보다 크게 적었다.

HDA(고속도로운전자지원)기능은 장거리 운전에 큰 도움이 됐다. 설정한 속도와 도로 제한속도에 맞춰 앞차와의 거리를 조절하며 달리는 것은 물론 차로 가운데를 유지하는 데다 방향지시등을 켜면 해당 방향으로 스스로 차선변경까지 가능하다.


경제적이고 깨끗한 대형세단


디 올 뉴 그랜저 3.5 LPG /사진=박찬규 기자
이번에 시승한 그랜저는 LPG 1ℓ당 992원 기준 연간 유류비 계산 시 190만원으로 동급의 그랜저 가솔린(1577원 기준) 보다 약 37만원 저렴하다는 게 대한LPG협회의 설명이다. 차 가격도 동급 가솔린 모델보다 103만원(프리미엄 트림 기준) 저렴하다.

LPG차는 각종 호흡기 질환 및 폐암의 원인이 되는 미세먼지(PM10)와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이 매우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차 유종별 질소산화물(NOx) 배출량 검사 결과 LPG차의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0.006g/km로, 경유차 배출량 0.560g/km의 93분의 1에 불과하다.

게다가 경유차에 의무 장착해야 하는 배출가스저감장치(SCR)가 불필요한 만큼 요소수를 주기적으로 넣을 필요가 없다는 점도 이점 중 하나다.

트렁크 바닥 아래에 LPG 탱크를 설치해 골프백이나 여행용 대형 캐리어 등의 화물도 싣기에 충분하다.

다만 낮은 시내주행연비는 아쉬웠다. ℓ당 5km대를 보였는데 고속도로에서는 9~10km까지 늘어났다. 시내주행이 잦다면 충전소를 자주 들락거려야 하는 점은 불편할 수 있겠다. 하지만 저렴한 연료비를 고려하면 경쟁력이 있어 보인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