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SVB사태 잠재우기… "은행 시스템 건전, 언제든 예금 인출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옐런 장관은 상원 금융위 청문회 모두 발언에서 미국의 금융시스템이 건재하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사진=로이터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실리콘밸리은행(SVB) 붕괴 사태에 커지는 은행 건전성 우려에 금융 시스템은 건재하다고 강조했다. SVB와 비슷한 규모의 미국 중소 지방은행이 연쇄 도산할 수 있다는 위기설을 진압한 것으로 풀이된다.

16일(현지 시각) 옐런 장관은 상원 금융위 청문회 모두 발언에서 "우리 은행 시스템은 건전하다고 재확인한다"며 "미국인들은 자신의 예금을 필요로 할 때 인출 가능하다는 것에 확신을 가져도 좋다고 약속한다"고 말했디.

SVB 사태 이후 바이든 행정부 당국자가 의회 발언대에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옐런 장관은 "이번 주 취해질 조치들로 예금자의 자산은 안전하다는 우리의 굳은 약속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는 은행 시스템에 대한 신뢰감을 강화할 수 있는 단호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했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SVB 파산 후에 중소 지방은행이 연쇄 도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무디스는 퍼스트리퍼블릭을 비롯해 자이언즈 뱅코프, 웨스턴 얼라이언스 뱅코프, 코메리카, UMB 파이낸셜, 인트러스트 파이낸셜 등 지역 은행 6곳에 대해 신용등급 하향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투자자들은 불안감에 금융주를 던지기 시작했고 미 장기 국채를 대거 보유하고 있는 일본 시중은행의 부실 가능성도 제기됐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금융 주가지수에 포함된 전 세계 금융 주식의 시가총액이 SVB 폐쇄 이후 4650억 달러 감소했다.

안소은 KB증권 연구원은 "뱅크런 확산의 고비는 넘긴 것으로 판단된다"면서도 "고금리의 부담이 경제 곳곳에 누적돼 있기 때문에 향후 다른 형태로 문제가 발현될 가능성을 열어 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