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문가들, 한·일 정상회담 성공적 평가… "日, 적극 호응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의 외교 전문가들이 지난 16일(현지시각)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에 대해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하면서도 향후 양국 관계의 진전을 위해선 일본 측의 추가적인 호응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이날 한·일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미국의 외교 전문가들이 긍적적인 평가를 내놨다.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각) 스콧 스나이더 미국 외교협회 한·미 정책국장은 미국 매체 VOA와 인터뷰를 통해 "한·일 긴장은 한·미·일 협력을 어렵게 한다"며 "(한·일) 정상회담을 통한 한·일 관계 개선은 향후 한·미·일 협력 강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의 정상화를 선언했다"며 "이는 한·미·일 안보 협력 강화를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과 일본은 향후 안보 문제에 있어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한·미·일 모두 북한과 중국의 위협에 맞서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매체는 미 중앙정보국(CIA) 출신인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의 인터뷰 내용도 전했다. 그는 지소미아 정상화를 언급하며 한·일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다양한 정보가 모여야 미사일 방어 능력이 향상된다"며 "일본의 레이더는 한국이 북한 미사일을 요격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일 정상회담이 완벽한 성공으로 끝나기 위해서는 일본 측의 성의 있는 호응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로버트 랩슨 전 주한미국 대사대리는 이날 "아직 일본 측이 한국의 강제징용 해법에 적극 화답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랩슨 전 대사대리는 "윤 대통령의 방일 첫날 한·일 양국은 경색된 관계 정상화를 가속하는데 도움이 될 조치를 내놨다"면서도 "한국에서는 윤 대통령의 대일 정책에 반대하는 여론도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 측은 강제징용 해법에 대해 호혜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한·일 관계의 완벽한 정상화를 위해서는 일본의 적극적인 호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