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기재부에 4560억원 배당한다… 전년보다 860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 전경./사진=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이 지난해 배당총액을 전년 대비 23.1% 확대했다. 이에 배당 성향은 31.2%로 전년보다 0.5%포인트 올랐다.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등 금융시스템 불안정성 확대로 금융당국이 은행권에 '손실흡수능력 강화'를 주문한 가운데 국책은행이 배당을 크게 확대하면서 이목이 집중된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오는 23일로 예정된 정기주주총회의 의안으로 주당 960원의 현금배당을 상정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기업은행의 지난해 총 배당액은 7655억2900만원으로 전년(6219억9200만원) 대비 23.1%(1435억3700만원) 늘어난다.

기업은행의 배당성향은 31.2%로 책정됐다. 기업은행의 배당성향은 지난 2020년 29.5%, 2021년 30.7% 등으로 꾸준히 오르고 있다.

기업은행의 최대 주주는 기획재정부로 기업은행 지분 59.5%를 보유하고 있다. 따라서 기재부가 IBK기업은행에서 받는 배당액은 약 4560억원이다. 전년(3701억원) 대비 약 860억원 늘어나는 셈이다.

KB·신한·하나·우리 등 4대 금융지주의 지난해 평균 배당성향이 25.5%로 전년(25.7%)보다 0.2%포인트 낮아진 것을 감안하면 대비되는 모습이다.

신한금융의 지난해 배당성향은 22.8%로 전년 대비 2.4%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기간 하나금융은 27.0%, 우리금융은 26.0%로 전년 대비 각각 0.4%포인트, 0.7%포인트 상승했다. KB금융은 전년과 같은 26.0%를 기록했다.

IBK기업은행 관계자는 "기재부 배당협의체의 결정에 의해 배당금이 결정된다"며 "기재부에서 결정된 배당금액 등이 은행으로 통보가 오면 이사회와 주주총회의 승인을 거쳐 배당금을 지급하는 절차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당국은 경기대응완충자본(CCyB)·스트레스 완충자본 제도 등을 연내에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간접적으로 은행에 배당성향을 낮추라고 압박하고 있다.

신용팽창기에 은행에 추가 자본을 최대 2.5%까지 적립하도록 하고, 경색 국면에선 적립 의무를 완화해 자금 공급 등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에서다.

금융당국은 바젤Ⅲ 자본규제의 일환으로 경기대응완충자본 제도를 2016년 도입했지만 현재까지 은행이 해당 제도를 명목으로 추가로 쌓은 자본은 거의 없다. 은행권에선 금융당국의 이같은 요구를 맞추기 위해선 배당성향 축소가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