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불황에 증권사 적자 행진… IB 임원은 연봉 20억원 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국내 주식시장의 침체로 증권사의 적자 실적이 이어지는 가운데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은 51억원이 넘는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활황에 수익이 늘어난 증권사는 부동산 투자은행(IB) 임원에게 20억원이 넘는 연봉을 지급했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이 지난해 51억1300만원이 넘는 보수를 받으며 '연봉킹' 자리에 올랐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최 회장의 보수는 2018년부터 이연된 성과급과 역대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한 2021년에 산정한 성과 보수를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희문 메리츠증권 대표이사는 37억194만원을 받으면서 2위에 올랐다. 이어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24억7500만원), 장석훈 삼성증권 사장(19억300만원) 순이다.

다음주 사업보고서 제출을 앞둔 한국투자증권의 정일문 사장은 지난해 상반기 급여만 총 50억8917만원으로 연간 보수는 최 회장을 뛰어넘을 전망이다.

CEO보다 더 많은 보수를 받은 고액 연봉자도 있었다. 메리츠증권의 안재완 전 자산운용총괄본부 전무의 지난해 보수는 46억5813만원을 받아 최희문 대표보다 10억원 더 받았다.

NH투자증권은 조규상 전 운용사업부 대표가 퇴직금을 수령하면서 정영채 대표보다 많은 31억6200만원을 받았다. 삼성증권은 강정구 영업지점장의 보수가 36억9400만원으로 장석훈 사장보다 많았다. 사재훈 전 이사도 22억6400만원을 챙겼다.

또 박정준 부국증권 IB사업부문 대표가 36억9200만원, 오동진 유진투자증권 IB부문 대체투자팀 팀장은 35억7000만원, 안재우 BNK투자증권 부동산투자본부 상무는 32억5100만원을 받았다.

김기형 메리츠증권 기업금융사업부문장, 여은석 메리츠증권 프로젝트금융사업총괄본부장 등도 지난해 30억원대 보수를 받았다.

이밖에 이원병 다올투자증권 IB투자실 상무는 퇴직금을 포함해 29억4000만원을 받았고 최용석 한화증권 IB본부장은 27억8800만원, 이종석 유안타증권 리테일 전담 이사는 26억1900만원, 장호석 다올투자증권 IB부문 대표는 25억7500만원을 각각 수령했다.

하나증권은 편충현 부사장이 퇴직금 포함 13억7400만 원을 받아 이은형 전 대표(7억6500만원)의 두배 가까운 보수를 챙겼다.

일각에선 증시 침체로 증권사 실적이 반토막 나면서 직원들의 급여는 줄어든 반면 CEO와 임원은 연봉이 올랐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들은 사전에 계약된 보수체계에 따른 임금을 받지만 부실한 경영실적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증권사 11곳의 직원 평균 보수는 1억4900만원으로 1억5300만원 대비 3.1% 감소했다. 자기자본 2조원 이상 10개 대형 증권사의 지난해 연결 순익을 보면 전체 순이익은 4조2109억원으로 집계됐다. 2021년 8조2913억원에서 반 토막난 것이다. 2020년의 5조331억원과 비교해도 8000억원 이상 줄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기본급보다 성과급 비중이 높은 급여 체계 특성상 증권사 직원들은 보수가 줄었다"며 "올해도 금리와 경기를 둘러싼 불확실성으로 구조조정 우려가 나오는 상황에 CEO와 임원들이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