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연준 기준금리 결정 앞두고 은행주 털썩… 다우 1.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사진=머니S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다음주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하락했다. 투자자들은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은 점치면서 은행권의 우려에 보수적으로 대응하는 모습이다.

17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84.57포인트(1.19%) 하락한 31,861.98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43.64포인트(1.10%) 밀린 3,916.64로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86.76포인트(0.74%) 떨어진 11,630.51로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 내 11개 업종이 모두 하락했고 금융주가 3% 이상 떨어지며 약세를 주도했다.

대형 은행들의 지원으로 반등한 퍼스트 리퍼블릭의 주가는 다시 32%가량 하락했다. 회사의 주가는 실리콘밸리은행(SVB)이 폐쇄된 10일부터 80% 이상 하락했다.

퍼스트 리퍼블릭은 전날 11개 미국 대형은행으로부터 300억달러를 지원받았으나, 장 마감 후 회사가 배당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하면서 불안이 고조됐다.

실리콘밸리은행(SVB)의 모기업 SVB 파이낸셜은 이날 뉴욕 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SVB가 폐쇄된 지 1주일 만이다. 스위스 은행 CS의 주가도 이날 스위스 거래소에서 8% 하락했다. 회사의 신용디폴트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연방준비제도(Fed)는 이번 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시장의 불안이 커지면서 금리 인상 가능성도 줄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파월 의장의 유산에 대한 평판이 SVB 붕괴로 더욱 손상될 위기에 처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미국 내에서 파월 의장을 비난하는 목소리에 대해 보도했다. 연준은 통화정책 뿐 아니라 금융감독 권한을 갖는데, 자산 규모 16위 은행의 유동성 문제를 상시 감독하지 않았고 초기 진화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대니얼 타룰로 전 Fed 이사는 이와 관련해 "감독의 실패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