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학원 여학생 합성사진 뿌린 남중생… 결국 법정구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학생 합성 사진을 인터넷에 배포한 중학생이 법정 구속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 사진=이미지투데이
같은 학원에 다니는 여학생의 합성 나체사진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게시·배포한 중학생이 결국 법정 구속됐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1부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성 착취물 제작·배포), 모욕 교사 등 혐의로 기소된 A군(16)에게 징역 장기 2년, 단기 1년 8개월을 선고했다. A군은 불구속 재판 중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에서 구속됐다.

재판부는 A군에게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기관 3년간 취업 제한도 명령했다.

A군은 지난해 5월 말 SNS에서 찾아낸 B양(17)의 사진을 성명불상자에게 보내 나체사진과 합성해 달라고 한 뒤 딥페이크(합성 조작) 사진을 전송받아 이를 SNS에 게시·배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2021년 12월19일에도 온라인 상에 B양에 대한 모욕적인 허위 글을 성명불상자에게 게시해 달라고 한 교사 혐의도 받는다.

A군은 피해자인 B양과 같은 학원에 다니지만 서로 알지는 못하는 사이로 조사됐다. A군은 선고 직전 진술에서 "피해자에게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지만 법원은 실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모욕적인 글의 내용과 사진의 영상이 피해자의 사회적 인격권을 심각하게 침해한 것에 비춰 보면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피고인이 범행 당시 성 관념이 온전히 형성되지 않은 만 14세 소년이라는 점에서 고민을 많이 했지만 이를 고려하더라도 피고인의 엄벌을 탄원하는 피해자의 고통을 외면할 수 없었다"며 실형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현재 이 사건은 A군과 검찰 모두 판결에 불복하면서 서울고법 춘천재판부에서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