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日, 과감한 조치 해야…강제동원 해법, 양국 노력에 달려"

"무한 책임지려는 尹결단…전반적인 국민 인식도 바뀔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오른쪽)와 주호영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기념 촬영을 마친 후 회의장으로 이동하며 대화를 하고 있다. 2023.3.1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오른쪽)와 주호영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기념 촬영을 마친 후 회의장으로 이동하며 대화를 하고 있다. 2023.3.1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신윤하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9일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역사와 국민 앞에 무한 책임을 지는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이라고 평가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 '제8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의 한일 위안부 협정 무효화 조치 이후에 우리가 얻은 게 무엇인가. 아무런 대안 제시없이 죽창가와 반일감정을 부추겨서 국내 정치에 이용했을 뿐"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당장 정치적인 국민 감정을 생각하면 조심스런 측면도 있지만 그것은 결코 국민과 우리 미래에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긴 안목으로 보고 내린 결단이라고 생각한다"며 "양국 사이에 해묵은 많은 문제가 해소됐고 가장 가까운 이웃으로서 동북아의 21세기 역사를 공유하며 새로운 미래 열어 갈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정부의 반응이 국민 정서에 비춰 부족한 점이 없지는 않지만 국제 외교무대라는 것이 국제 협정과 국제법을 우선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국민도 잘 이해해주리라 생각하고, 전반적인 국민 인식도 바뀔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일본 정부와 일본 기업도 상응하는 과감한 조치를 해줄 것을 촉구한다"며 "윤 대통령의 강제동원 해법 성공 여부는 양국 노력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정이 힘을 합쳐서 피해자와 유족, 국민에게 더 큰 정성을 보이고, 국민의 이해를 구하는 한편 포괄적인 한일협력 방안을 마련해서 한일 외교의 일대 전환을 구체화하는 게 국가와 미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부산엑스포 유치에 대해 "국회에서도 결의안을 낼 준비를 하고 있고, 국회 차원에서 최대한 준비하도록 하겠다"라며 "1988 서울올림픽으로 발전의 도약을 마련했듯이 부산엑스포가 유치되면 우리나라도 한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