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尹-기시다 정상회담 성공적…선택이 아닌 필수적 방향"

"尹, 불행한 역사에 발목 잡혀선 안 된다는 역사 인식으로 결단"
"尹정부 2년차, 국정과제 본격 실행해야…與도 많은 협조 당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운데)와 주호영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기념 촬영을 마친 후 회의장으로 이동하며 대화를 하고 있다. 오른쪽은 한덕수 국무총리. 2023.3.1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운데)와 주호영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기념 촬영을 마친 후 회의장으로 이동하며 대화를 하고 있다. 오른쪽은 한덕수 국무총리. 2023.3.1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19일 윤석열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전향적인 양국 관계 개선에 합의한 것에 대해 "성공적인 정상회담"이라고 평가하며 "우리가 선택하는 일이 아니라, 우리가 반드시 가야 하는 필수적인 방향"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세계적 국정 과제가 산적한 상황에서 한일 간 협력이 과거의 불행한 역사에 의해서 발목 잡혀서는 안 된다는 역사 인식으로 윤 대통령으로 하여금 한일관계를 주도적으로 결단하실 수 있게 된 것으로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이번 한일 정상회담 성과에 대해 "12년 만에 양국 간의 셔틀외교(교차 방문)가 재개됐고,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은 다양한 분야에서 미래지향적 협력을 증진하기로 했다"고 평가하면서 "정부는 당과 협조해서 이번 대통령의 방일을 계기로 한일관계가 더 크게 발전하도록, 세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후속조치를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한 총리는 "윤석열 정부 2년 차인 올해는 주요 개혁과제를 포함한 국정과제를 본격 실행하고 성과를 가시화해 나가야 한다"며 "국민 의견을 더 경청하고, 정책을 충실히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당에서도 국정과제와 민생입법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많은 협조를 부탁한다"고 했다.

한 총리는 또 남부지방에 지난 73년 만에 최악의 가뭄이 지속되고 있는 것에 대해 "이제는 식수 등 생활용수까지도 걱정할 상황이라고 한다"며 "정부는 기후변화에 따른 극한 가뭄까지도 고려한 장기적이고 항구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다음달 3~7일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이 방한하는 것에 대해 "정부는 지금까지 150여개 국가와 2030 부산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협의를 시행했다"며 "이번 실사단의 실사는 우리의 유치 의지와 역량, 부산의 매력을 보여줄 기회"라고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