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친 알몸 사진 길거리에 뿌린 40대 남성…이유 들어보니 '황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일본의 한 남성이 헤어진 여자친구의 알몸 사진을 인쇄해 길거리에 뿌린 사실이 전해졌다.

19일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일본 나라현 다카다경찰서는 옛 여자친구의 성적 이미지를 길거리에 뿌린 40대 회사원 A씨를 지난 17일 체포했다.

경찰은 A씨에게 명예훼손과 리벤지 포르노 피해방지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리벤지 포르노는 헤어진 연인에게 보복하기 위해 유포하는 성적인 사진이나 영상 콘텐츠를 뜻한다.

A씨는 지난 9일 오후 7시쯤 가시바시에서 전 여자친구의 얼굴, 알몸 등이 담긴 프린트물 356장을 뿌렸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전 교제 상대에게 화가 나서 곤란하게 하려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추가 조사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