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크라테스+변우혁 홈런' KIA, 두산에 8-1 완승

WBC 다녀온 양현종, 이의리 시범 경기 첫 등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IA 김도영. 2023.3.15/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KIA 김도영. 2023.3.15/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KIA 타이거즈가 투타 조화 속 두산 베어스를 꺾었다.

KIA는 1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과 2023 KBO 시범 경기에서 8-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IA는 시범 경기 3승(1무2패)째를 올렸다. 반면 두산은 시범 경기 3패(2승1무)째를 떠안았다.

KIA 타선에서는 소크라테스 브리토가 홈런 포함 3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고, 리드오프 김도영도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좋은 감을 이어갔다. 이적생 변우혁 또한 홈런 포함 멀티히트 2타점 경기를 펼쳤다.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참가했던 양현종과 이의리도 나란히 시범 경기 첫 등판에 나섰다. 선발등판한 양현종은 3⅓이닝 3탈삼진 무실점 호투했고, 3번째 투수로 나선 이의리도 3이닝 3탈삼진 1실점으로 자기 역할을 해냈다.

두산은 4번 타자 김재환이 멀티히트 경기를 펼쳤고, 신성현이 솔로포를 터뜨렸지만 다른 동료들의 지원이 부족했다. 3번의 득점권 찬스에서 단 1점도 못 뽑은게 아쉬웠다. 마운드에서는 6번째 투수로 나온 김지용이 ⅓이닝 4실점으로 무너진 게 뼈아팠다.

4회까지 0-0 팽팽한 승부가 이어진 가운데 선취점은 두산이 냈다. 5회 선두 타자로 나선 신성현이 이의리에게 솔로포를 터뜨려 리드를 잡았다.

그러자 KIA는 5회말 바로 반격에 나섰다. 1사 만루에서 홍종표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동점을 만들었고, 김도영이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역전에 성공했다.

분위기를 탄 KIA는 6회말 소크라테스의 솔로포로 4-1로 앞섰고, 8회말에도 무사 1, 2루 찬스에서 이우성과 황대인의 타점, 그리고 변우혁의 2점 홈런까지 터지면서 8-1로 달아났다.

승기를 잡은 KIA는 9회 마무리 정해영이 올라와 1이닝을 깔끔하게 틀어막고 경기를 끝냈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