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1차관, 尹대통령 G7 방일 초청 관련 "조만간 공식 발표 기대"

"위안부 합의·독도 문제 정상회담서 논의 안됐다…실무진 의제도 상정 안돼"
"한미 정상회담서 IRA·반도체법 관련 韓기업 이익 극대화 협의 기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현동 외교부 1차관.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현동 외교부 1차관.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조현동 외교부 제1차관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오는 5월에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윤석열 대통령을 초청할지 여부와 관련해 "조만간 공식 발표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조 차관은 19일 'YTN 뉴스와이드'에 출연해 "G7 정상회담의 초청 여부는 주최국인 일본이 다른 회원국들과 협의해서 결정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에 우리나라가 G8이라고 평가를 받을 정도로 국제적인 위상이 높아졌고 한일관계도 개선되는 분위기가 있다"며 "개인적으로는 긍정적인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 G7 정상회의 초청이 갖는 의미에 대해 "다양한 분야에서 G7, 세계의 질서를 주도하는 국가들과 우리의 여러 가지 가치는 물론 우리의 정책에 대해서도 같이 연대하고 또 협력할 수 있는 그런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16~17일에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셔틀외교 재개'에 합의하면서 기시다 총리의 방한이 주목받는 것에 대해서는 "기시다 총리의 답방은 시기의 문제라고 본다"며 "한일 양국 실무진 간에 외교채널을 통해서 그러한 문제도 협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일본 내에서는 기시다 총리가 올 여름 한국을 방문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조 차관은 한일 정상회담에서 강제동원 피해 배상 등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 일본의 구체적인 사죄와 반성을 이끌어지 못했다는 평가에 대해서는 "새로운 표현의 사과를 받는 것도 의미가 있겠지만 그동안 일본이 여러 차례 했던 사과를 일관되고 충실하게 진정성 있게 계승해 나가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아울러 일본군 강제 위안부 합의 및 독도 문제와 관련해선 이번 정상회담에서 논의되지 않았으며 "사전에 실무진 협의 과정에서도 의제로 상정되지 않았다"라고 조 차관은 강조했다.

조 차관은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넘어서는 발전된 선언을 마련할 필요성을 일부 인정하기도 했다. 그는 "정상 간에 또 다른 계기가 있으면 (발전된 선언을) 추진해 보도록 노력해 나갈 생각"이라며 "앞으로 전문가들의 자문을 받는 등 어느 정도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생각된다"라고 말했다

조 차관은 내달 열릴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충실하고 완벽한 회담과 방문이 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라며 "우리 기업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반도체법과 관련해서 우리 기업들의 이익이 극대화되도록 좋은 협의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