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시즌 최다 관중 속 2위 현대건설에 최종전 승리(종합)

6110명 삼산에 몰려
남자부 삼성화재도 대한항공 꺾고 유종의 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즌 최다 관중 속에 최종전을 승리한 흥국생명 (한국배구연맹 제공)
시즌 최다 관중 속에 최종전을 승리한 흥국생명 (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여자 프로배구 1위 흥국생명이 만원 관중 응원 속에 2위 현대건설을 꺾고 2022-23시즌 정규리그를 마쳤다.

흥국생명은 1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2-23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홈경기 6라운드 현대건설과의 최종전에서 세트스코어 3-1(25-23 17-25 25-23 25-20)로 승리를 따냈다.

이미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한 흥국생명은 27승9패(승점 82)로 시즌을 마무리했고 현대건설은 24승12패(승점 70)가 됐다.

김연경, 김해란 등 주축들이 휴식을 취한 가운데 흥국생명은 날개 공격수인 김다은과 박현주가 나란히 25득점을 올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루키 미들블로커 임혜림도 블로킹 2개를 포함해 7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현대건설은 이보네 몬타뇨가 15점을 냈으나 화력 싸움에서 밀렸다.

한편 이날 경기장엔 6110명의 관중이 입장, 올 시즌 남녀부 최다 관중 기록을 세웠다.

여자부 포스트시즌은 23일 수원체육관에서 펼쳐지는 도로공사와 현대건설의 플레이오프(3전 2선승제) 1차전으로 시작한다. 여기서 승자는 29일부터 흥국생명과 5전 3선승제로 우승을 다툰다.

대전에서 열린 남자부 최종전에서는 삼성화재가 대한항공을 세트스코어 3-0(25-20 25-22 25-22)으로 이겼다.

최하위인 삼성화재는 11승25패(승점 36)를 기록했으나 최하위인 7위로 시즌을 마쳤다. 이미 1위(승점 76)로 챔피언결정전 직행이 확정된 대한항공은 주축 선수들 대신 백업 선수들에게 기회를 줬다.

삼성화재는 아흐마드 이크바이리(등록명 이크바이리)가 19점으로 펄펄 날았고, 김정호도 16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주전들을 빼고 나선 대한항공은 임동혁이 20점을 냈으나 나머지 선수들의 활약이 아쉬웠다.

남자부는 4위 한국전력과 3위 우리카드의 단판 준플레이오프를 시작으로 포스트시즌이 펼쳐진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