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동두천 매력에 감탄 "결혼하면 와이프 데리고올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SBS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런닝맨' 김종국이 결혼 후 아내와 동두천에 오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19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양세찬의 고향 동두천에 모여 '동두천 클라쓰' 특집을 진행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종국은 멤버들과 함께 찾은 이국적인 동두천 거리에 감탄했다. 이후 이들은 한 상점에 들어가 단체 아이템을 구입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에 김종국은 "나중에 결혼하면 와이프 데리고 올 거야"라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지석진은 "나는 지금 와이프 있어서 데리고 올 수 있다"고 자랑한 뒤 "아내가 가자고 했으면 거길 왜 가냐고 그랬을 텐데 와 보니 너무 좋다"고 극찬했다. 김종국은 연신 "재밌다"며 동두천 투어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때 유재석은 멤버들에게 "석진이 형 뒤로 오라 해"라며 "앞에서 설치면 시청률 뚝뚝 떨어져"라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