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L 안양,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파이널 일본 원정서 1승1패

통산 7번째 우승 노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원정서 1승1패를 거둔 HL 안양 (HL 안양 제공)
일본 원정서 1승1패를 거둔 HL 안양 (HL 안양 제공)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통산 7번째 정상에 도전하는 HL 안양이 일본 원정에서 1승1패를 기록하며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HL 안양은 19일 일본 홋카이도 도마코마이에서 열린 2022-23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플레이오프 파이널(5전 3선승제) 2차전에서 홋카이도 레드이글스(일본)에 4-1로 이겼다.

전날 1차전에서 1-4로 패했던 HL 안양은 이날 승리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HL 안양은 수문장 맷 달튼이 단 한 골만 허용하며 28세이브를 올리는 선방을 펼쳤다. 김상욱, 이주형, 이영준, 송형철도 차례로 득점을 터트리며 레드이글스를 무너 뜨렸다.

18일 1차전에서 1-4로 패배, 심리적 부담이 큰 상황에서도 선수들이 과감한 플레이를 펼치며 분위기 반등에 성공했다.

HL 안양은 1피리어드 11분 28초에 김상욱이 재치 넘치는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트리며 경기 흐름을 바꿨다.

강윤석의 슈팅이 레드이글스 오노다 다쿠토 골리에 맞고 골대 뒤로 흘렀고, 이를 잡은 김상욱이 골대 뒤 사각에서 기습적으로 날린 슈팅이 오노다의 몸에 맞고 골 네트로 빨려 들어갔다.

2피리어드 6분 15초에는 신인 트리오 김건우-송종훈-이주형이 그림 같은 추가골을 합작해냈다. 김건우가 올려준 패스를 받은 송종훈이 노룩 패스를 찔렀고 이주형이 문전 왼쪽으로 쇄도하며 방향을 바꿨다.

기세가 오른 HL 안양은 7분 32초에 이영준이 리스트 샷으로 마무리해 3-0으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레드이글스는 2피리어드 13분 13초에 나가지마 쇼고의 만회골로 따라붙었지만 HL 안양은 파워 플레이(상대 페널티로 인한 수적 우세) 상황이던 3피리어드 8분 46초에 송형철이 날린 장거리 리스트샷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HL 안양은 4강 플레이오프(3전 2선승제)에서 히가시홋카이도 크레인스를 2연승으로 완파하고 파이널에 진출, 2016-17 시즌 이후 6년 만의 우승을 노리고 있다.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파이널 3차전은 23일 오후 6시 안양아이스링크에서 열린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