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선물 용의자, 복수심이 키운 참사일까 우연일까

 
 
기사공유

image

'신의선물 용의자'

'신의 선물-14일'의 유력한 용의자였던 강성진이 죽고 문구점 주인 오태경이 새 용의자로 등장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선물‘)에서 김수현(이보영 분)과 기동찬(조승우 분)은 유력한 용의자였던 차봉섭(강성진 분)이 죽었는데도 불구하고 한샛별이 돌아오지 않자 차봉섭의 공범이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긴 추리 끝에 두 사람은 문구점 주인 장문수(오태경 분)를 한샛별(김유빈 분)의 살인범으로 지목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장문수가 10년 전 한지훈이 맡은 살인사건의 범인이었던 장만복의 가족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무진 살인사건의 인물 간 관계가 서서히 드러날 것을 예고했다.

김수현은 남편 한지훈(김태우 분)의 컴퓨터에서 '이미 10년도 지난 일이야. 애먼 사람을 살인자로 만든 건 너야'라는 내용 협박메일을 접했다. 10년 전, 문구점 주인 장문수는 아버지 장만복이 살인죄의 누명을 썼다고 주장했지만 한지훈에 의해 장만복은 사형선고를 받았었다.


또한 수현은 한샛별이 유괴될 당시 방송국에서 그와 마주쳤던 것을 떠올리며 그를 용의자 선상에 올렸다. 기동찬은 한지훈이 맡았던 살인사건 가해자의 아들이 학교 인근에서 문구점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내며 장문수에 대해 의심을 품기 시작했다.


이후 김수현은 문구점 뒤에 있는 장문수의 집을 뒤지기 시작했다. 그녀는 서랍을 살펴보던 중 장문수가 차봉섭이 일하던 직업학교에 후원하고 있는 사실을 알아냈으며 뻐꾸기시계 속에서 딸 샛별의 시계까지 발견했다.


이때 장문수는 집으로 들어섰고 수현은 놀라며 방으로 숨어들었다. 그러나 수현은 더 놀라운 광경을 보게 됐다. 장문수의 방은 한샛별의 사진으로 도배되있는가 하면 범행도구로 추정되는 락스, 테이프, 밧줄 등이 걸려 있어 그녀를 아연실색하게 했다.


이어 이상한 낌새를 눈치 챈 장문수는 수현이 있는 방문을 열며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한편, 오태경의 재등장으로 흥미진진해져 가는 SBS '신의 선물-14일'은 시청률 9.4%(닐슨코리아 제공)를 기록하며 월화극 2위 자리를 지켜냈다.

<사진=SBS '신의 선물-14일'>

 

  • 0%
  • 0%
  • 코스피 : 1717.73상승 31.4918:03 03/27
  • 코스닥 : 522.83상승 6.2218:03 03/27
  • 원달러 : 1210.60하락 22.218:03 03/27
  • 두바이유 : 24.93하락 1.4118:03 03/27
  • 금 : 25.04하락 0.718:03 03/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