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교통사고 목사, ‘밥퍼’로 유명한 다일복지재단 소속… “보직 해임”

 
 
기사공유
‘음주 교통사고 목사’ /자료사진=뉴스1
‘음주 교통사고 목사’

음주 후 교통사고를 낸 것도 모자라 경찰서에서 폭언 폭행 등 난동을 부린 유명 목사가 그간 ‘밥퍼’ 봉사로 유명한 다일복지재단 소속 기관장으로 밝혀졌다.

지난 25일 다일복지재단은 사과문을 통해 “언론에 보도된 ‘유명 단체 소속 목사, 음주운전에 경찰서 난동’이라는 기사의 당사자가 노숙인 시설에 있다가 임종을 맞는 분들을 위한 시설 ‘다일작은천국’의 시설장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재단 측은 “해당 시설장을 즉각 보직해임했으며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인사 징계를 열어 중징계키로 했다”며 “당사자도 어떤 결정이든지 겸허히 수용하고 사죄드리며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 임원들은 오늘의 불미스러운 일에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면서 “이번 일로 인해 상처받았을 다일을 사랑하시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깊은 사과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목사 방씨가 기관장으로 있던 ‘다일작은천국’은 호스피스 케어가 필요한 노숙인, 중증 질환이 있거나 거동이 불편한 노숙인, 일시적 요양 보호가 필요한 노숙인 등을 보호하며 의식주를 제공하고 의료 서비스와 장례 등을 제공한다.

이 시설은 지난 1988년 최일도 목사가 청량리 역에서 시작한 노숙자 무료 급식 ‘밥퍼나눔운동’으로 알려진 다일복지재단 소속으로 알려졌다.

한편, 방씨는 지난 24일 서울 강남구의 한 음식점 앞에서 자신의 차를 운전던 중 주차된 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경찰 조사 결과, 방씨는 혈중알콜농도 0.0041%로 단속 대상은 아니지만 음주 상태였으며 경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여성 비하 발언을 일삼고 폭언과 폭행을 한 것으로 알려져 물의를 빚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2.03상승 0.76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